[션윈국제예술단] 이승배 전 산자부 차관보 “션윈,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 바꾸었다”

[션윈국제예술단] 이승배 전 산자부 차관보 “션윈,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 바꾸었다”

이승배 전 산자부 차관보. | 전경림 기자

2014년 2월 15일

션윈을 관람한 많은 관객들은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밝은 표정으로 공연장을 나선다. 이유는 제각각이지만 “접하지 못한 새로운 공연” “화려한 무용과 의상” “동서양 악기의 협연을 완성한 새로운 경지의 연주” “성악가의 뛰어난 기량과 노랫말” “션윈 공연이 주는 메시지” “천상의 아름다움을 보며 느끼는 치유” 등을 이유로 꼽는 사람들이 많다.

이승배 전 산자부 차관보도 션윈 관람 직후 “여러 가지로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런 공연은 처음 보는데, 무용수들의 의상과 배경스크린이 무척 화려했어요. 특히 인상적인 건 색깔이 참 현란했다는 거예요. 무용수들의 의상이며, 배경스크린이 조화로웠고, 화려했습니다. 무용수들의 기량도 뛰어났죠. 현란한 동작이 감동적이었어요. 오늘 공연, 여러 가지로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

무용수들과 오케스트라의 뛰어난 기량에 공연 중간 중간 깜짝 놀랐다는 그는 “마지막 성악가 쟝민 씨가 노래할 때가 특히 인상적이었다. 성량이 아주 풍부하고, 정말 잘 불렀다.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평소 서양오케스트라 음악에 익숙해 있다는 이 전 차관보. 그는 중국음악을 그렇게 즐겨 듣지는 않았다고 한다. 하지만 션윈 공연을 보고 그런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

“중국 음악을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았어요. 그런데 오늘 션윈 음악을 들으면서 중국음악이 이렇게 좋았구나 하는 걸 느꼈어요. 동서양 악기의 협연이 참 부드럽고, 정말 뛰어났습니다.”

음악뿐만 아니라 션윈은 그의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도 바꾸어 놓았다. 그는 중국에 대한 관심으로 중국역사에 대한 공부를 많이 했다. 일반 중국 사람보다도 중국역사에 대해 더 잘 안다는 그에게 오늘 공연은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이 바뀌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공연을 아주 잘 봤습니다. 중국문화에 대한 인식도 많이 바뀌는 계기가 됐죠. 중국역사는 공부를 많이 해서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공연을 계기로 다른 인식을 가지게 됐어요. 특히 중국적인 색, 중국 사람이 빨간색 같은 원색적인 색을 좋아한다고 생각했는데 오늘 보니 문화적으로 매우 아름다운 색을 가지고 있네요. 음악도, 경극에서처럼 시끄러운 음악이 아니라 부드럽고 아름다운 리듬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한편, 션윈의 중국고전무용은 주로 민간과 궁중, 그리고 중국 전통극의 일부로서 전해져왔다. 아울러 오랜 역사를 거치며 많은 무용가의 정리와 창작, 실천과정을 통해 중국의 고전적 풍격과 특색을 지닌 독자적 무용체계로 형성됐다. 여기에 중국 문화의 깊은 내포가 무용동작의 표현력을 풍부하게 함으로써 관객들에게 많은 메시지를 전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