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봉화군 선관위 송홍동 계장 “오늘부터 내 인생이 달라질 것 같아”

[션윈국제예술단] 봉화군 선관위 송홍동 계장 “오늘부터 내 인생이 달라질 것 같아”

봉화군 선거관리위원회 송홍동 계장 | 정인권 기자

2014년 2월 16일

봉화군 선거관리위원회 송홍동 계장은 평소 책을 즐겨 보며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해 많은  고민을 했다. 션윈을 보면서도 생각하고 느낀 바를 종이에 열심히 적었다. 종이에는 뭔가가 빼곡히 적혀 있었다. 과연 송 계장은 션윈을 보면서 무엇을 생각하고 느꼈을까?

“공연을 보고 마음이 정화되는 카타르시스를 느꼈습니다. 성악가들의 가사 하나하나가 가슴에 탁탁하면서 뭔가가 와 닿았죠. 내 인생이 달라질 것 같은 심금을 울리는 부분이 있었어요. 오늘부터 다르게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는 중국에 대해 관심이 많았기에 신문에서 션윈 광고를 보고 주저없이 공연장을 찾아왔다. 션윈은 중국 5천년 전통문화를 되살리려는 노력의 산물. 션윈예술단이 보여주는 중국의 오랜 역사와 전설, 신화 속에는 유·불·도 사상과 함께 천지인 사상이 녹아 있다.

“션윈에서 하늘과 땅과 인간이 서로 연결돼 있다는 천지인 사상을 보았어요. 그게 삼위일체가 되어서 상승하는 삶을 살아합니다. 혼자만 잘나서 사는 건 적절치 않죠. 중국의 사상에 매료된 공연이었습니다.”

션윈을 보며 종이에 적은 내용을 말해달라고 하자 송 계장은 부끄러운듯 슬그머니 종이를 집어넣었다. 그러나 무용수 의상에서 허리띠를 언급하며 “이게(허리띠) 아주 상징성이 있는 것 같다. 별 것 아닌 것 같지만, 색상의 조화를 이루고 사람의 시선을 끈다”고 언급했다. 남들이 주목하지 않는 허리띠에서 새로운 의미를 발견한 그의 관점이 신선하고 독특했다.

그는 “션윈은 사람을 아주 매료시키는 황홀하고도 놀라운 공연”이라며 “한국에는 아직 이런 공연이 없다. 션윈을 본받아 한국 공연계가 정신을 차려야 한다. 우리나라도 이렇게 수준 높은 공연을 개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중국고전무용의 경험, 무용수들의 뛰어난 기량, 동양 악기와 서양 악기의 흥미로운 조합, 중국 전통문화와 사상을 전하는 메시지 내포는 관객들을 매료시키는 션윈 공연의 특징이다. 많은 관객들이 션윈을 통해 마음의 정화와 치유를 경험한다. 송 계장 역시 “마음이 정화됐다. 션윈은 크고도 좋은 에너지를 갖고 있는 것 같다”며 자신도 션윈 공연에 매료됐음을 밝혔다.

끝으로 그는 “홍보 팜플랫 속 모델이 수석무용수인줄 알고 기대했는데 오늘 공연에 없었다(웃음)”며 살짝 아쉬움을 전하기도 했다. 아울러 “이런 공연에 금액은 중요하지 않다. 돈이 아깝지 않은 공연이다”고 말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