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무용학과 이지향 씨 “션윈 무용수들의 표현력과 연기 정말 뛰어나!”

2014년 2월 12일
   
▲ 세종대학교 무용학과 박사과정의 이지향 씨. (사진=전경림 기자)

 

5천년 중국전통문화의 부흥을 이끌고 있는 션윈예술단 공연이 지난 11일 과천 시민회관에서 열렸다. 전 세계 110개 도시를 순회하며 중국고전무용과 더불어 중국 각 지방 소수민족의 춤을 선보이고 있는 션윈 무용수들에 대한 찬사가 가는 곳마다 이어지고 있다. 그 찬사는 과천에서도 계속됐다.

션윈 공연을 2번째 관람한다는 세종대학교 무용학과 박사과정의 이지향 씨 역시 “정말 볼 때마다 아름다움을 느낀다”면서 “한국에서는 볼 수 없는 특별한 공연”이라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몇 년 전에 봤던 공연보다 공연이 더 발전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어요. 무용수들의 기량도 더 높아졌고, 공연도 더 아름다워요. 관객들도 더 많아진 거 같은데요. 전반적으로 훨씬 좋아진 거 같아요.”

션윈예술단은 세계 각지의 정상급 무용가, 안무가, 성악가, 음악가들이 합류해 진정한 중화 신전문화(神傳文化, 신이 전한 문화)를 복원하고 부흥시키는 사명을 실천하고 있다. 그런 예술가들의 노력으로 션윈예술단은 관객들에게 영원히 기억에 남을 ‘아름다운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놀라운 것은 매년 완전히 새로운 작품을 창작해서 무대에 올리고 있다는 사실.

지향 씨는 또 “무용수들의 순수한 모습에 마음이 정화되고, 치유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무용수들의 무용에서 순수한 느낌을 받았어요. 춤을 추는 모습에서 순수함을 느꼈는데, 그런 무용수들을 보며 마음이 정화되고, 치유되는 느낌을 받았어요. 무용수들의 얼굴이 너무 생동감 있고,무용 뿐 아니라 그 동작 표현과 얼굴의 표정에서 정말 뛰어난 모습을 보았어요. 무용수들의 연기와 표현력이 정말 뛰어나던 걸요.”

발레를 전공한 지향 씨의 눈에는 션윈 고전무용이 특별하게 보였다고 한다. 특히 부채 등의 소품을 이용한 무대가 눈에 확 들어오면서 “와!” 하는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인상적이었다고.

“중국고전무용에서 소품 같은 것을 이용하니까 너무 예뻤고, 무용수들의 의상 색채도 매우 화려했어요. ‘와’ 하는 감탄사가 나올 정도로 예뻤어요. 그리고 어쩌면 발레도 중국무용에서 온 것 같다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지향 씨는 아울러 션윈 공연을 “꼭 한 번은 봐야 되는 공연”이라며 “돈을 많이 주고도 전혀 아깝지 않은 공연”이라고 주변에 적극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