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군포시의회 이문섭 부의장 ” 내년엔 군포에서도 션윈 열고파”

[션윈국제예술단] 군포시의회 이문섭 부의장  ” 내년엔 군포에서도 션윈 열고파”

군포시의회 이문섭 부의장. | 전경림 기자

2014년 2월 15일

과천에서의 마지막 션윈 공연날, 군포시의회 이문섭 부의장을 만났다. 넥타이 대신 따뜻한 스카프로 멋을 낸 이 부의장에게서 패션과 예술에 대한 감각을 엿볼 수 있었다.

공연에 대한 소감을 묻자 이 부의장은 “새롭다”고 말했다. 그가 평소에 공연을 잘 안보기 때문이 아니다. 매년 문화예술 공연을 보고 즐긴다. 그러나 그에게 션윈은 뭔가 남달랐다.

“2시간동안 공연을 보게 되면 중간에 지루해지기 마련이다. 오케스트라 역시 전문가가 아니면 보기 힘들다. 그러나 션윈은 정말 지루할 시간이 없었다. 눈이 반짝거리면서 계속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부의장은 자신이 션윈 공연에 매료된 이유로 최첨단 컴퓨터그래픽으로 만든 무대배경과 ‘내공을 가진 듯한’ 무용수들의 기량을 꼽았다.

무대배경은 션윈의 자랑거리 중 하나로, 많은 관객들은 무대배경에 감탄한다. 최첨단 컴퓨터그래픽 기술을 이용해 마치 살아있는 듯 무대와 무용수가 하나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무대배경 속 천상에서 선녀가 지상으로 내려오더니 어느새 무대 위로 실제 나타난다. 관객들은 진짜 선녀 무용수의 등장에 놀라움과 재미를 느낀다.

이에 더해 무용수들의 실력 또한 이미 세계최고라 불린다. 션윈예술단 무용수들은 완전하고 철저한 기본기 훈련, 고난도의 도약과 텀블링 훈련을 받는다. 여기에 정신적·내면적 요소인 신운(神韻)이 깃들여져 대사없이 무용만으로도 연기가 가능한 표현력이 나온다. 션윈예술단 무용수들의 기량이 가히 ‘신의 경지’라 평가받는 이유다.

이 부의장은 “정말 재밌고 대단한 공연이다. 색다른 장르를 본 것 같다”며 감탄했다. 그는 “이런 공연을  혼자만 보는 것이 아쉽다”면서 “내년엔 군포시민들에게도 션윈 공연을 꼭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내년엔 군포시에서도 션윈이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할 생각”이라고 거듭 강조한 그는, 아울러 “다른 지방자치단체에서도 기획공연으로 했으면 좋겠다. 하루 빨리 우리나라에서도 많은 시에서 션윈이 열렸으면 한다”고 바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