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기 미술작가 “다 재밌어요! 다 좋아요! 하나하나…”

박선기 미술작가 “다 재밌어요! 다 좋아요! 하나하나…”

박선기 미술작가.(사진=전경림)

2019년 3월 31일
박선기 미술작가.(사진=전경림)

개나리 만발한 3월 마지막 주말인 30일(토) 오후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은 2019 션윈 내한 공연을 관람하려는 관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1부 공연을 마치고 만난 박선기 미술 작가는 “다 재밌어요! 다 좋아요! 하나하나…”라고 첫 소감을 밝혔다.

유럽에서 오래 살았다는 그는 어릴 때부터 독일 바이에른 국립발레단과 볼쇼이 발레단 등 외국 공연은 물론 한국 고전무용도 많이 접했다고 한다.

그는 19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 션윈에 대해 “다른 공연과는 워낙 색달라 즐겁게 보고 있다”며 밝은 표정으로 말했다.

최첨단 디지털 영상을 활용한 션윈의 배경 화면은 관객들로 하여금 역사와 신화 속에 등장하는 현장을 재현해 공연 무대를 확장시킨다.

첫 막이 열리며 선녀와 신들이 (하늘에서) 내려오는 장면에 대해 “너무 좋았다, 굉장히 신선한 도입부인 거 같다”라며 거듭 “좋아요”를 연발했다.

특히 “중국의 역사를 요약해 단락별로 당, 명, 청을 끊어 설명해 주어 이해하기 쉬워 좋았다”는 그는 “전체적으로 화려하고 정말 감동적이었다”면서 프로그램 사이 사회자의 멘트도 좋았다고 언급했다.

박 작가는 미술가로서 “색채 표현이 대단하다. 무용수들의 기술과 기교뿐만 아니라 예술적 표현능력이 굉장히 뛰어난 세계 탑 수준이다”면서 자신의 미술 작품에도 영향을 미칠 것 같다며 2부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션윈 내한 공연은 31일 청주 공연을 끝으로 한국에서 대단원의 막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