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리호, 센서 이상으로 발사 취소…조립동 이송해 점검

한동훈
2022년 06월 15일 오후 10:41 업데이트: 2022년 06월 16일 오후 2:11

내일(16일)로 계획됐던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의 2차 발사가 다시 미뤄졌다. 새로운 발사 예정일은 원인을 파악해 해결한 후에야 결정될 전망이다.

15일 한국항공우주연구원(항우연)에 따르면, 누리호는 이날 오후 2시5분께 산화제 탱크 내부 센서에 이상이 감지돼 발사관리위원회 논의 결과 발사 진행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상이 발견된 센서는 산화제가 충전되는 수위를 측정하는 센서다. 당초 기체가 세워지면서 움직이면 센서가 나타내는 수치가 변해야 하는데 고정된 값을 나타내며 변화를 보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탱크에는 아직 산화제가 충전되지 않은 상태다.

항우연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원인 파악을 시도했으나 기립 상태에서 확인하기 어려워 현 상태로는 발사 준비 진행이 불가하다고 판단했다”며 “발사관리위원회에 보고한 결과 오후 5시께 발사체 조립동으로 이송해 점검하기로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발사 일정은 점검이 끝나야 확정 지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항우연은 이상이 발생한 부위와 원인에 따라 점검과 발사 준비 소요 시간이 달라지므로, 원인을 파악하고 해결하기 전까지 발사 일정을 확정하기 어렵다고 전했다.

항우연은 또한 조립동에서 발사체를 조립한 뒤 출발하기 전 모든 전기 장비와 센서 등을 점검했을 때는 이번에 문제가 된 부분이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센서 자체의 문제인지, 연결된 전기선에 이상이 있는 것인지는 점검해 봐야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발사가 무산되면서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발사대에 수직으로 세워졌던 누리호는 다시 눕혀져 오늘 밤 조립동으로 옮겨진다. 조립동에서 차량에 수평으로 눕혀 싣고, 발사대로 옮기고, 세웠던 전 과정을 역순으로 진행해야 하므로 돌아갈 때도 적잖은 시간이 걸린다.

누리호 발사관리위원회가 계획한 발사예비일은 16~23일이다. 일정 변경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8일간으로 설정했으나, 이 기간 내에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새로운 일정을 설정할 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에 발사 일정을 다시 통보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항우연 이상율 원장은 “최대한 그대로 진행하는 것도 검토했지만, 발사체 설계의 알고리즘을 생각했을 때 안전을 생각하고 좀 더 확실한 방법을 찾기 위해 (발사 중단) 결정을 내렸다”며 “좋은 결과를 보여드리려고 했는데 조금 아쉽게 됐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그렇지만 최종적으로 우리가 우주 공간에 독자적으로 만든 위성을 보낼 수 있기 위해서 계속 노력했다”며 “노력을 계속해서 좋은 성과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