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관 감찰관 “전통 지켜 좋은 교훈 되는 공연 이어지길”

김영관 감찰관 “전통 지켜 좋은 교훈 되는 공연 이어지길”

김영관(金榮寬) 강원도경찰청 감찰관.(포토그래퍼 김국환)

2019년 3월 25일

김영관 강원도경찰청 감찰관.(전경림 기자)

김영관 강원도경찰청 감찰관은 24일 저녁 강릉아트센터를 찾아 션윈 공연을 관람했다.

김 감찰관은 “공연을 아주 잘 봤고요. 우리나라의 권선징악과 같은 내용으로 구성됐던데요. 아주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는 “선과 악을 분명하게 보여준 마지막 프로그램은 세상의 진리이며 선이라고 생각한다”며 인류 보편적 가치인 ‘선(善)’을 지향하는 삶이 진리라는 데 공감했다.

김 감찰관은 “사람이 살아가면서 자기 도리를 하면서 살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션윈이 "교육적인 의미로도 좋겠다"며 “현대적으로 잘 전달된다면 우리나라 사람이 더 좋아할 것 같다”는 조언도 잊지 않았다.

션윈은 현재 6개의 예술단으로 잃어버린 중국의 5천 년 전통문화를 재현해 해마다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전 세계를 순회하고 있다.

김 감찰관은 “중국의 5천 년 문명은 우리나라 고전과 비슷한 거 같다”며 “전통을 지켜서 좋은 교훈이 되는 공연이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