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섭 조세일보 회장 “션윈 무용수 동작, 충격 받을 만큼 놀라워”

김수섭 조세일보 회장 “션윈 무용수 동작, 충격 받을 만큼 놀라워”

김수섭 조세일보 회장은 “여성 무용수들이 거의 맨발에 가까운 상태에서 자유자재로 움직인다는 것이 놀라웠다”라며 감탄했다.(사진=정인권 기자)

2017년 2월 6일
김수섭 조세일보 회장(사진=정인권 기자)

2017션윈 한국투어 첫 공연이 4일 저녁 7시 30분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열렸다. 이번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션윈의 뜨거운 인기를 증명했다. 김수섭 조세일보 회장은 아내와 함께 공연장을 찾았다.
 
김 회장은 “중국의 고전 작품이 무용으로 재조명된 것이 인상 깊었어요. 사회자의 설명을 통해서 더 잘 이해할 수 있었고 친숙한 이야기다 보니 공감도 더 잘 됐습니다. 또 인류에게 많은 교훈을 준 문화를 공연을 통해 다시 느낄 수 있는 계기가 됐어요”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무엇보다 중국고전무용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중국고전무용은 둥근 움직임이 많아 유려하고 풍부한 감정표현이 가능하다. 또 공중제비나 발차기 등의 훈련을 하는 완벽한 무용체계 중 하나로 평가받으며 현대 무용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공연을 보며 현대 무용에서 많이 쓰는 동작이 나와 충격을 받았어요. 또 여성 무용수들이 거의 맨발에 가까운 상태에서 자유자재로 움직인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정말 중국의 것이로구나’라고 느꼈습니다.”
 
션윈 공연에서는 북, 손수건, 그릇, 우산 등 다양한 소품을 활용한 춤을 볼 수 있다. 이 점 역시 김 회장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티베트 북춤에서 뒤로 북을 치는 것은 ‘와! 정말 발상이 재미있구나’ 했어요. 수건춤에서 이렇게 손수건을 돌리는 것도 처음 봤고요. 다른 공연에서는 볼 수 없는 의상과 도구를 춤에 활용한 게 특이했어요. ”
 
그는 소품뿐만 아니라 의상과 무대배경 연출의 조화도 놀라웠다고 말했다.

“화려한 의상과 무용 동작이 어우러지는 게 환상적이라고 할까요? 그래서 의상이 굉장히 인상 깊었어요. 또 무대 배경의 컴퓨터 그래픽과 사람이 등장하는 재밌는 장치를 활용한 것도 좋았습니다.”
 
공연장을 나서던 김 회장은 내년에도 다시 공연을 보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중국고전무용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서 전통과 현대적인 감각을 잘 살렸습니다. 이런 것을 보고 싶다면 꼭 션윈을 봐야죠. 더불어 공연을 보며 올바른 가르침, 좋은 가르침은 지켜야 한다는 걸 느꼈습니다. 션윈은 앞으로도 진화하고 발달할 것 같습니다. 변화하는 모습을 계속 보고 싶어요.”

고양 공연을 마친 션윈은 오는 8일 춘천 백령아트센터로 옮겨 춘천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한 뒤 10~12일 부산 부산문화회관에서 한국투어 막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