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봉곤 훈장 “착한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는 교훈적 부분 많아”

김봉곤 훈장 “착한 마음으로 살아야 한다는 교훈적 부분 많아”

김봉곤 영화감독.

2019년 3월 31일

김봉곤 훈장.

김봉곤 훈장 겸 영화감독이 30일 가족과 함께 청주 ‘예술의전당’ 대공연장을 찾아 5천 년 전통 중화 문화를 재현한 ‘션윈‘을 관람했다.

김 훈장은 “굉장히 화려하고 중국의 역사를 춤사위로 잘 표현한 것 같다”며 “무대 전환도 지루하지 않고 배경화면에 중국의 특색이 아름답게 잘 표현돼 있어 애들도 좋아한다”고 션윈을 본 소감을 밝혔다.

김 훈장은 또 예술과 교육에 종사하는 입장에서 봐도 예술적으로 무척 아름다웠다며 “서정적이면서도 풍성한 중국 특유의 음악에 맞춘 군무 하나하나가 아주 정교하게 잘 표현돼 있어 굉장히 기쁘게 관람했다”고 말했다.

어려서부터 4서 3경은 물론 공자ㆍ맹자를 공부한 김 훈장은 중국에 많은 관심이 있다며 소림사와의 오랜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서당 훈장으로서 아이들의 올바른 인성 향상에도 많은 관심을 보여 온 김 훈장은 “선과 악이 대립하면 결국 선이 악을 이긴다”면서 ‘션윈’을 보면서도 “인간들이 서로 돕고 착한 마음을 가지고 살아야 한다는 교훈적인 부분이 있었다”고 밝혔다.

김 훈장은 우리나라도 5천 년 역사가 있다며 “앞으로 나도 공연예술을 하나 만든다면 이런 ‘션윈’처럼 역사를 담는 교육적인 착한 공연을 기획하고 싶다”고 했다.

김봉곤 훈장은 현재 충청북도 평산리에서 ‘청학동선촌서당(淸鶴洞仙村書堂)’을 운영하고 있다.

‘션윈’은 청주에서 31일(일) 마지막 공연을 남겨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