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종교자유대사 “中공산당의 파룬궁 탄압에 강하게 대응할 것”

한동훈
2022년 05월 2일 오후 2:28 업데이트: 2022년 05월 2일 오후 5:25

미국 국제종교자유(IRF) 대사가 중국 내 파룬궁 탄압에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파룬따파 정보센터 리바이 브라우데 사무국장은 라샤드 후세인 IRF 대사가 지난달 25일(현지시각) 파룬궁 수련자 및 가족 대표와 만나 파룬궁 박해 상황을 직접 보고받은 후 “파룬궁 수련자에 대한 잔인한 박해를 용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고 에포크타임스에 전했다.

수련자들에 따르면 박해는 최근에도 이어지고 있다. 이날 만남에 가족 대표로 참석한 중국계 이민자 사이먼 장은 파룬궁 수련자인 자신의 어머니 지윈즈(季雲芝·계운지)가 올해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개막식 사흘 전 체포돼 한 달 만에 감옥에서 숨진 사연을 자세히 밝혔다.

사이먼 장은 “어머니가 3월 31일 옥사하셨다”며 “유해는 식도가 절개돼 있었고 얼굴과 어깨가 피범벅이었다”고 말했고, 후세인 대사는 위로의 뜻을 전하고 사건에 대한 조사 의지를 전했다.

미국 정부는 중국 공산당의 파룬궁 박해를 심각한 인권·종교(신앙의 자유) 탄압으로 보고 있다. 후세인 대사는 자신의 트위터에 “누구든 신앙 때문에 괴롭힘을 당하거나 고문을 받거나 투옥돼선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브라우데 사무국장은 이날 후세인 대사로부터 중국 내 장기적출 실태에 관한 조사보고서 제출을 요청받았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국제 인권단체 WOIPFG가 주도하고 정보센터가 조력한 것으로, 지난 수년간 중국 병원들을 상대로 조사한 내용을 담고 있다. 조사원들은 장기이식 희망자로 위장한 채 전화를 걸어 “파룬궁 수련자 장기를 이식받을 수 있냐”고 물었고, 다수의 병원에서 “그렇다”고 답했다.

강제 장기적출은 살아있는 사람의 장기를 본인 혹은 가족 동의 없이 강제로 적출하는 행위다. 인간의 존엄성을 심각하게 훼손한다는 점에서 반인류적인 범죄로 여겨진다.

중국에서 발생한 강제 장기적출은 2006년에 처음으로 세상에 알려졌다. 미국으로 탈출한 중국 동북부 출신의 간호사 애니(가명)가 “외과의사였던 전 남편이 살아있는 파룬궁 수련자 2천 명의 각막을 적출했다”며 믿기 힘든 내용을 증언했다.

이후 국제 단체들이 조사해 착수하면서 더 많은 증거들이 나오기 시작했다. 작년 6월 유엔(UN) 인권보고서에는 하루 수천 명씩 매년 최대 10만 명에 달하는 양심수의 장기를 적출하는 장기밀매 네트워크를 중국 정부가 운영한다는 인권 단체들의 조사 내용이 실렸다.

파룬궁(法輪功·법륜공)은 중국의 심신수련법으로 공식명칭은 ‘파룬따파'(法輪大法·법륜대법)이다. 1990년대 초 일반에 공개된 이후 건강 개선과 도덕성 향상에 우수한 효과가 있다는 입소문을 타고 인기를 얻어 1997년 무렵 수련 인구가 당국 추산 7천만 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25일은 1999년 4월 파룬궁 수련자 1만 명이 중국 수뇌부 집단 업무·거주 지역인 베이징 중난하이를 찾아간 ‘4·25 청원’ 23년째 되는 날이었다. 당초 수련자들의 목적지는 인근에 위치한 국가 신방국(민원 접수기관) 민원실이었다. 이틀 전 이뤄진 수련자 45명에 대한 체포가 부당하다는 것을 알리고 신앙의 자유 보장을 요청하기 위해서였다.

1999년 4월 25일 중국 전역에서 모인 파룬궁 수련자들이 민원을 접수하기 위해 베이징 국가 신방국 민원실 앞 공터에서 기다리고 있다. | 밍후이왕

경찰은 사람이 너무 많다는 이유로 민원실 앞에 모인 수련자들을 중난하이 맞은편 대로변 인도에 일렬로 서도록 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당시 수련자들은 조용히 수련 서적을 읽거나 명상을 하며 당국의 결정을 기다렸고, 요구사항을 들어주겠다는 약속을 받은 후 자발적으로 해산했다.

그러나 이후 당국은 “파룬궁 수련자들이 중난하이를 포위했다”며 같은 해 7월 20일 파룬궁 탄압을 개시했다. 경찰의 질서유지 지시에 협조했다가 오히려 ‘중난하이 포위’라는 누명을 쓰게 된 셈이다.

한편, 브라우데 사무국장은 파룬궁 수련자를 부당하게 구속하거나 고문·살해한 가해자를 실효성 있게 처벌하기 위해 후세인 대사와 미 국제종교자유위원회 및 미 정부 관계당국과 협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국무부는 지난 3월 중국 내부와 해외에서 종교단체나 소수민족 억압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진 중국 전현직 관리들의 미국 입국비자 발급을 제한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관리들의 이름이나 인원 등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