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수 외식업중앙회 지회장 “무용 동작이 상상을 초월했다”

최종수 외식업중앙회 지회장 “무용 동작이 상상을 초월했다”

최종수 한국외식업중앙회 대구광역시지회 지회장.(사진=전경림)

2019년 3월 29일
최종수 한국외식업중앙회 대구광역시지회 지회장.(사진=김현진 기자)

지난 28일 대구 수성아트피아(관장 김형국) 용지홀에서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열렸다. 이날 대구에서의 마지막 공연을 아쉬워하듯 관객들은 단원들에게 뜨거운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생각했던 것보다 더욱 감동적이었습니다. 춤도 이렇게 예술적으로 할 수 있구나 하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주 감동적이었어요.”

최종수 한국외식업중앙회 대구 지회장은 “디지털 배경 화면도 아주 좋았고, 동작이 상상을 초월했다”면서, "인간으로서 저렇게도 할 수 있구나"하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신성한 존재가 추는 춤의 아름다움’이란 의미의 션윈(神韻). 션윈예술단이 선보이는 중국 고전무용은 역동성과 표현력이 뛰어나다고 알려져 있다. 이날 단원들은 고난도 테크닉과 기본기, 내면의 감정을 표현하는 독특한 동작 및 방법 등 체계적인 훈련으로 다진 실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

서막을 연 첫 작품 중국 무용극 ‘법정인간’은 최 회장에게 가장 인상적인 작품이었다. 흰 구름 속 아득한 천상세계, 무수한 신들이 내려와 문화를 이룩하는 장면을 본 최 회장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웅장했다”라고 말했다. 

참신한 오케스트라 사운드와 색다른 의상, 생동감 있는 디지털 프로젝션은 공연 관람의 또 다른 재미로 회자된다. “공연에 몰입할 수 있어 (마음이) 정화된 느낌을 받았다”는 최 회장은 “공연을 감상하는 동안 마음이 편해졌다”라고 덧붙였다.

대구에서 공연을 마친 션윈예술단은 오는 30일과 31일 청주예술의 전당에서 세 차례 공연을 선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