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운성 예총회장 “션윈, 중국 전통문화 정수 표현한 공연”

진운성 예총회장 “션윈, 중국 전통문화 정수 표현한 공연”

진운성 청주예총 회장.(NTD)

2019년 3월 31일
진운성 청주예총 회장.(NTD)

30일 오후 2시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이 마지막 도시 청주 예술의전당에서 열렸다. 화창한 햇살을 받으며 공연장을 찾은 관객들은 공연을 관람한 뒤 맑고 상쾌한 표정이었다.

진운성 청주 예술총연합회(이하 예총) 회장은 중국 5천 년 문명 역사가 담긴 공연에 대해 부러움을 드러냈다.

“우리도 발전해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중국 고유의 역사와 전통을 그대로 살려 예술로 재구성한 부분에 상당히 공감했습니다.”

이어 그는 현재 중국이 안고 있는 파룬궁 박해 등 인권 탄압을 소재로 악에 맞서는 소녀의 이야기를 예술로 승화한 작품 ‘선과 악’을 가장 감명 깊은 작품으로 꼽았다.

“(중국 공산당이) 체제 유지를 위해 인권을 탄압하는 장면을 예술로 승화시켜 더 아름다운 삶을 부여하려는 장면이 상당히 감명 깊었습니다.”

진 회장은 션윈 공연에 대해 ‘중국을 쉽게 알 수 있는 전통 예술’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또 “중국의 역사와 소설, 여러 민족∙계층의 생활양식, 현 정치적 상황 등 이런 것들이 잘 어우러져 중국문화의 정수를 잘 표현한 좋은 공연이었습니다”라며 발레의 서양문화와는 다르게 중국 고유의 전통무용으로 녹여 표현했다는 것이 고무적이라고 강조했다.

예총 일을 하면서 중국, 몽골과 예술적 교류를 통해 중국문화를 많이 접할 수 있었다는 진 회장은 션윈에 대해 “중국의 역사와 전통문화에 대한 자부심을 무대 공연으로 끌어올려 세계화하려는 힘과 노력을 엿볼 수 있었다”고 밝혔다.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31일 청주에서 마지막 공연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