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철호 동양일보 회장 “지상과 천상의 교감…’동양의 향수’ 불러일으켜”

조철호 동양일보 회장 “지상과 천상의 교감…’동양의 향수’ 불러일으켜”

동양일보 조철호 회장 부부.(사진=김현진)

2019년 3월 31일
동양일보 조철호 회장 부부.(사진=김현진)

션윈예술단이 30일 마지막 공연지인 청주예술의전당에서 관객들을 만났다. 쌀쌀한 꽃샘추위에도 공연장은 중국 전통문화의 정수를 느끼려는 관객들로 가득 찼다.

아내와 함께 공연을 관람한 동양일보 조철호 회장은 “상당히 역동적이었고 중국 고대 무용의 맛이 느껴졌다”며 “스토리를 통해 무용을 보여줘 훨씬 흥미가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 회장은 조명희-조중협-조철호로 이어지는 문학적 내력을 지닌 가문 출신이며 청주에서 동양일보를 창간한 언론인이다.

션윈은 잃어버린 중국 5천 년의 전통문화를 되살린 공연으로 중국 고전무용을 중심으로 무용극, 성악, 얼후 독주 등 19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선사한다.

조 회장은 “전체적으로 프로그램이 다 좋았다. 전통무용뿐 아니라 성악 등 프로그램이 다양해 더욱 좋았다”며 특히 무대 배경이 이제까지 우리가 못 본 새로운 기법이라 신비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션윈은 무대 연출에 가장 혁신적인 기술을 사용하면서도 가장 전통적인 예술적 경험을 관객들에게 선사한다.

그는 “션윈 음악이 전체적인 작품의 수준을 돋보이게 했다”고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션윈 음악은 모두 션윈을 위해 창작된 곡으로 중국의 풍부한 역사와 고대 선율에 바탕을 두고 전통악기와 서양 오케스트라의 조화로운 결합으로 정평이 나있다.

조 회장은 “한국의 공연과는 많이 다르고 공연의 구성이 상당히 좋았으며 눈요기를 호사스럽게 해 줬다”며 션윈은 동양의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공연이자 지상과 천상이 교감하는 공연이라고 강조했다.

션윈 공연은 31일 한 차례 더 청주에서 관객들을 만난 다음 대만에서 다음 공연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