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호 교수 “평점 만점! 오랫동안 고대하던 공연”

이청호 교수 “평점 만점! 오랫동안 고대하던 공연”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건축공학부 이청호 교수.(사진=전경림)

2019년 3월 31일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건축공학부 이청호 교수.(사진=전경림)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이 3월 마지막 주말인 30일 오후 2시 청주예술의전당 대공연장에서 막을 올렸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 건축공학부 이청호 교수는 모처럼 주말을 맞아 가족이 함께 5천 년의 전통 중화문화를 재현한 ‘션윈’을 관람했다.

1부 공연을 관람하고 나오는 이 교수를 만나 소감을 묻자 “평점 만점이죠! 오랫동안 고대하던 공연이고 중국에 애정이 특별히 많은 사람”이라면서 “중국에서 좀 산 적도 있고 중국 문화를 상당히 좋아한다”고 했다.

이 교수는 ”50년대 이후 문화혁명 이후에 전통문화들이 단절되고 폐쇄돼서 현재 중국에서 상당히 아쉬운 부분이거든요. 그런 것들이 되살아나는 듯한 그런 느낌도 받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향토적인 것 전통적인 것들을 접하고 싶은 기대, 그런 아쉬움이 항상 있었는데 션윈을 통해 대리 충족이 된 거 같다”고 만족해했다.

션윈예술단은 중국 5천 년 전통 속에서 받은 영감을 중국 고전무용과 민족무용, 라이브 음악과 함께 관객들에게 매년 새로 온 작품으로 신선한 감동을 선사한다. 

’2019 션윈 월드투어’는 청주에서 31일 마지막 내한 공연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