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변씨 종손 변성열 부부 “션윈의 전통 의미 각별히 느껴져”

원주 변씨 종손 변성열 부부 “션윈의 전통 의미 각별히 느껴져”

원주변씨 간제종택 종손 변성열 씨 부부.(사진-김현진)

2019년 3월 29일
원주변씨 간제종택 종손 변성열 씨 부부.(사진-김현진)

‘2019 션윈 월드투어’ 대구 공연 마지막 날인 28일, 공연이 열린 수성 아트센터 용지홀은 객석을 메운 관객들로 가득했다. 관객들은 무용수들의 유려한 동작과 밝고 화려한 색감의 무대가 펼쳐질 때마다 아낌없는 박수 갈채를 보냈다. 이날 대구 곳곳에 봄소식을 전하는 벚꽃도 활짝 피어 아름다운 공연을 만끽하기에 더없이 좋은 날씨였다.

션윈은 중국 5천 년 문명에서 영감을 얻은 중국 고전 무용과 음악이 어우러져 있다. 조상의 정신을 이어가고 있는 원주 변씨 간제 종택 종손 변성열 씨 부부에게 남다르게 다가온 ‘전통’의 의미다.

션윈은 사라져 가던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려내 특유의 스토리텔링과 아름다운 무용 공연으로 20개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사한다.

그는  “중국 고대 역사를 장르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공연해 감명 깊게 봤다”며 “중국 고전무용의 무용수들은 유쾌하고 발랄하며 미국에서 온 세계적인 공연답게 아주 가볍고 다이나믹하다”라고 말했다. 또 색감이 굉장히 세련되고 눈에 친숙해 잘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마음에 와 닿은 작품으로는 ‘당황실의 긴소매’ ‘광활한 몽골의 혼’을 꼽았다. ‘당황실의 긴소매’는 중국 문화의 황금기로 알려진 당나라 시대 여인들의 긴소매 자락이 폭포수처럼 펄럭이는 무용수들의 춤사위이다. 광활한 몽골의 혼은 아시아판 카우보이라 할 수 있는 지구 상 가장 위대한 기마 민족의 불굴의 기상을 보여주는 춤이다.

그는 중국 공안들이 파룬궁 소녀를 박해하는 작품에 대해서 미국을 비롯한 각국에서는 이렇게 아름다운 공연을 하고 있는데 중국 현지에서는 공연을 못한다는 것에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션윈 공연은 6개 공연 팀이 매년 전 세계 유럽, 아시아, 아메리카 등 각 나라를 돌며 공연하고 있다. 중국의 전통 공연을 중국만 못 보고 있는 셈이다.

그는 중국 고대 왕조의 많은 역사적 사실을 문화로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현대인들에게 좋은 점이 많다고 강조하면서, ”션윈은 미국 뉴욕을 주축으로 공연하고 있고 중국 역사의 다양한 장면을 볼 수 있는 아주 감동적이고 아주 재미있는 공연이다”라고 지인들에게 적극 추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은 고양, 수원, 강릉, 대구에 이어 마지막 종착지인 청주에서 3월 30일(토)과 31일(일) 관람객을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