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일 영화감독 “마음 닦은 내면의 아름다움 잘 표현했다”

안정일 영화감독 “마음 닦은 내면의 아름다움 잘 표현했다”

안정일 HA Enter 영화감독.(사진=전경림)

2019년 3월 31일
안정일 HA Enter 영화감독.(사진=전경림)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의 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30일 청주 예술의전당은 아름다운 중국 5천 년 전통문화의 진수를 즐기려는 관객들로 가득 찼다.

서울에서 일부러 공연을 보러 왔다는 HA Enter 안정일 영화감독은 공연이 전체적으로 인상적이었다며 “무용수들의 훌륭한 기량에 맞는 무대였으면 더 아름다웠을 것 같다”면서 무용수들의 기량에 비해 무대가 작았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션윈의 디지털 배경화면은 무용수들이 무대와 디지털 스크린 사이를 넘나드는 독특한 효과를 연출해 관객들이 마치 무대에서 펼치는 이야기에 들어가 있는 듯한 느낌을 준다.

아울러 션윈의 무대 의상은 여러 왕조의 복식은 물론, 다양한 지방과 민족의 복식, 천상의 복식까지 철저한 고증을 거쳐 수작업으로 제작해 상상 이상의 화려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안 감독은 19개 프로그램에서 선보인 의상에 대해 “요즘 컬러가 아닌 옛날의 순수한 컬러 그런 느낌이었다”며 화려한 원색임에도 조화롭고 자연스러운 느낌이었다고 강조했다.

“스크린과 영상이 합쳐지는 것도 좋았고, 또 마음을 닦은 아름다움을 에술적으로 표현한 게 다른 공연과는 다른 특별함으로 보였다”라고 덧붙였다.

안 감독은 예술은 기교나 습득된 훈련으로만 만들어지는 게 아니라면서 "연습해서 만들어지는 것은 로봇도 할 수 있지만 실제로 우리가 표현하는 것은 눈으로 볼 수는 없지만, 마음에 있는 것을 밖으로 표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안 감독은 “진선인은 그것의 기본이다. 가장 기본이지만 가장 어려운 것이다. 아마도 지금 무용하시는 분들이 그것을 수련해서 표현하려고 했기 때문에 겉으로 아주 화려한 기교가 없어도 그 자체가 아름답게 표현되지 않았을까 생각한다”라며 션윈과 마음으로 교감했던 느낌을 전하기도 했다.

해마다 같은 규모의 6개 예술단으로 새로운 작품을 선보이며 월드투어 하는 션윈예술단은  31일 청주 공연을 끝으로 내한 공연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