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음악, 감정을 누그러뜨리고 화합하는 선율”

“션윈음악, 감정을 누그러뜨리고 화합하는 선율”

장인순 대덕원자력포럼 회장(김현진 기자)

2018년 10월 3일
장인순 대덕원자력포럼 회장(김현진 기자)

2일 충남대학교 정심화홀에서 열린 션윈 심포니 오케스트라 1부 공연을 관람한 장인순 대덕원자력포럼 회장(전 한국원자력연구소 소장)은 "새롭다"는 말부터 느낌을 전했다.

평소 오케스트라 음악을 즐겨 듣는다는 장인순 회장은 션윈 음악에 대해 “전혀 못 듣던 새로운 소리가, 새로운 화음과 새로운 장르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오케스트라 음악의 일반적인 통념을 뛰어넘은 션윈의 음색이 ‘낯설지만 신선하다’고 표현했다.

동양의 전통악기와 서양 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처음 접했다는 장 회장은 “새로운 것을 접하니까 기분이 좋은 거고, 새로운 감동과 새로운 느낌이 드는 거니까 신선한 기분을 느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장 회장은 D.F 작곡-덩위 편곡 <당(唐) 왕조에 바치는 헌사>를 가장 인상 깊은 곡으로 지목했다. 오케스트라의 우렁찬 서곡이 새로운 황제의 등극을 예고하는 부분을 떠올리게 하는 ‘장중한 선율’과, 당나라 2대 황제에 오른 당태종이 중국 문화를 황금기로 이끌기까지 빠르게 전개되는 변화의 속도를 느끼게 하는 ‘장엄하고 엄숙하면서도 묵직한 선율’이 좋았다고 했다.

특히 동서양의 서로 다른 음악적 특징을 굉장히 잘 융합한 부분에 대해 장 회장은 높이 평가하며 “사실 처음에는 고생을 많이 했을 것이다. 동서양 악기를 융합해 새로운 장르의 문화로 만들기까지 쉽지 않아 작곡자가 많은 고생을 했을 것”이라며 그런 고생스러운 과정을 거쳐서 좋아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 회장은 션윈 음악의 성공이 다른 분야에도 영향을 미치는 부분에 대해 “글로벌 시대에 세계는 하나, 스몰 월드이므로 모든 게 잘 융화될 것”이라며 “분쟁이 많은 시끄러운 세상에서 이런 음악이 감정을 누그러뜨리고 인간관계를 화합하는 데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우리나라에서 원자력의 아버지로 불리는 장인순 회장은 국비 1호 유학생이었다. 그는 힘든 미국 유학 생활의 스트레스를 이겨내기 위해 돈이 들지 않는 취미 생활을 선택했다. 수학과 시를 함께 사랑하는 과학자로 책을 늘 가까이했던 그는 ‘명품백은 책이 들어있는 가방’이라고 정의할 만큼 인문학적 소양과 덕망을 겸비한 과학자로 존경받고 있다.

평소 이타적인 삶을 강조하는 장인순 회장은 “음악이란 많이 들어야만 귀가 익숙해져 자기 것이 된다”며 다음에도 션윈 공연장을 찾을 것이라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