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YS산업 박세영 관리이사 “션윈은 세상을 포용하는 가슴 따뜻한 공연”

2010년 3월 2일

공연을 보고난 느낌을 기억하려 메모를 하던 YS산업 박세영 관리이사(이인숙 기자)

 

YS산업 박세영 관리이사는 충남 부여에서 마음경영연구소장 김블라시오 소장과 함께 션윈 내한공연 마지막 날인 3월 1일 대구를 찾았다. 그는 인터뷰에서 공연을 보고난 느낌을 기억하기 위해 쓴 메모를 보여주었다. 

 

“천상의 법계와 지상의 사계를 넘나드는 굉장히 감동적인 공연이었습니다. 정말 멋집니다. 남한의 99배나 되는 여러 다민족 문화인 중국의 문화를 한편의 드라마로서, 안무로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고, 잘 짜여진 기획, 연주와 더불어서 철저한 준비가 가미된 작품이었다. 중간에 해설을 곁들여서 이해를 돕게 하는 세심한 부분까지도 배려했습니다. 정말 찬사를 드립니다. 정말 감동적입니다.”

 

그는 무용수들이 마음에서 우러나오는 동작을 보여줬다며, “여러 가지 동작과 표정에서 온 세상을 품에 끌어안은 듯 포용력, 정말 자신이 할 수 밖에 없다는 진지한 모습이 정말 보기 좋았다”고 말했다.

 

좋은 공연이 있으면 서울과 지방을 마다하지 않고 보러 다닌다는 그는 “일반 공연을 가보면  짜여진 각본에 의해 정형화된 부분이 많이 눈에 띄지만, 션윈은 정형화가 아닌 배우들의 얼굴과 동작에서 아름다움과 진지함이 보였다”고 격찬했다.

 

그는 “한국에서 절찬리에 끝난 감동적인 작품이 일본에 가서도 일본인들에게 감동을 주는 가슴 따뜻한 공연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