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청소년문화재단 장혁표 이사장 “꼭 직접 봐야 할 공연”

2012년 2월 26일

션윈의 공연 기술에 놀랐다고 말한 청소년문화재단 장혁표 이사장. (사진=이유정 기자)

25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는 한국을 찾은 션윈예술단의 공연을 보기 위한 관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전 부산대 총장이자 현재 청소년문화재단과 재단법인복지개발원에 몸담고 있는 장혁표 이사장도 이날 공연을 관람했다. 그는 올해 처음 션윈 공연을 보게 됐다고 말했다. 

“규모 면에서 웅장하고 출연진의 공연하는 모습이 대단히 성숙한 것 같습니다. 표현이 이상할지 몰라도 세련된 그런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또 예부터 전해 내려오는 이야기를 정말 잘 편집했다고 느꼈습니다.”

 

장 이사장은 공연을 엮어내는 션윈의 기술에도 놀랐다고 덧붙였다.

“손오공 이야기 같은 경우는 우리가 어릴 때부터 봤던 거잖아요. 그런데 그걸 실제적인 모습처럼 보여주는데 기술이 대단했습니다. 손오공이 산에서 뛰어 내려오는 모습을…. 물론 영상으로 처리하기는 했지만, 현실처럼 보이게 만든 그런 기술이 대단하다고 느꼈습니다.”

 

션윈 공연의 배경에는 천상의 모습에서부터 중국의 도시, 서남지역의 황금빛 밀밭, 전쟁의 긴장감이 흐르는 연무장 그리고 황산이나 만리장성 등 중국의 다양한 풍경이 등장한다. 그는 이런 배경화면도 매우 인상 깊었다고 전했다.

 

“제가 중국 쪽 공부하는 사람은 아니지만, 중국에 여행도 다니고 이야기도 많이 듣고 했습니다. 배경으로 나오는 만리장성 같은 데는 직접 올라가서 보기도 했어요. 구름이나 안개 낀 풍경은 정말 신비스러움을 느낄 정도로 잘 만든 것 같아요.”

 

‘내년에도 꼭 다시 공연을 보고 싶다’는 그는 ‘션윈은 꼭 직접 봐야 할 공연’이라고 추천했다.

“이런 공연은 얘기를 듣는다고 되는 것이 아니고 ‘직접 한번 보면 느낌이 다를 것이다’ 이렇게 말하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