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채우기 장학관 “중국 문화를 집대성”

2010년 2월 27일

아내와 함께 션윈공연장을 찾은 대구광역시교육청 채우기 장학관(김진태 기자)

 

대구광역시교육청 채우기 중등교육과 장학관은 26일 대구시민회관을 찾았다. 아내와 함께 션윈공연을 관람한 그는 “중국의 여러 민족의 전통예술은 한데 집대성한 것 같습니다. 전통이 깊은 나라지만 문화를 접할 기회는 별로 없었어요. 이번 공연은 중국을 알 수 있는 정말 좋은 기회였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장학관인 그는 션윈공연을 보며 학생들에게 도움이 될 만한 부분도 놓치지 않았다.
“션윈은 창의성과 독창성이 굉장히 돋보입니다. 그리고 특히 현대와 고전이 넘나드는 아름다운 무대를 애니메이션을  활용해 잘 표현했는데 이런 부분은 예술가에게 많은 영감을 줄 것 같아요. 어린 학생들에게는 상상력을 자극해주고요. 연출력이 정말 좋았습니다.”

 

한국공연에서는 올해 처음 션윈오케스트라가 함께했다. 현장 연주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오케스트라의 음악은 무용수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많은 박수를 받았다. 그는 “서양악기와 중국전통악기의 조합이 전혀 새로운 음악을 듣는 것 같았어요. 음악과 출연자들의 조화도 아주 좋았고요. 정적일 것으로 생각했던 중국전통 음악이 아주 동적이며 발랄하고 역동적인 모습도 있다는 걸 처음 알았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션윈예술단이 예술표현의 정석을 보여주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특히 선이 악을 이긴다는 메시지를 담은 무대는 젊은 세대에게 바른 가치관을 전해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