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연기자 전원주 “예술의 극치를 본 것 같아”

2012년 3월 6일

공연의 감동으로 가슴 속에서부터 뜨거운 눈물이 흘러나왔다는 연기자 전원주. (사진=김국환 기자)

 

 

연기자 전원주가 션윈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멀리 서울에서 안양을 찾았다. 서울에서 안양까지의 거리가 다소 멀게 느껴져 잠시 망설이기도 했다는 전원주는 하지만 이 공연을 보러오기 너무 잘했다며 연신 밝게 웃었다.

 

“너무 감동적이었어요. 예술의 극치를 본 거 같습니다. 무용수들의 동작 하나하나가 감동의, 감동의 연속이었어요. 너무 좋아서 많이 울었습니다.”

 

전원주는 눈물을 흘린 이유에 대해 “무대가 굉장히 완벽했다”며 “저런 완벽한 무대를 보여주려면 얼마나 피나는 연습을 했을지 생각하면서 감동을 느꼈다”고 했다.

 

“마치 그들의 마음과 나의 마음이 통하는 것 같았고, 그 마음과 공연을 통해 느낀 감동 때문에 가슴 속에서부터 뜨거운 눈물이 흘러나왔습니다. 그리고 연예인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고 생각했어요. 션윈예술단의 무용수들처럼 저렇게 열심히 최선을 다한 순간들이 과연 나에게 있었는가, 대충 대충 넘어간 순간들이 많지는 않았는지 자신을 돌아보게 됐습니다. 나이가 들어도 저런 모습은 꼭 배워야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전원주는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악인이 물러가는 장면이 좋았다”며 해맑게 웃었다.

 

“악인이 물러가는 장면이 좋았고, 마지막에 부처님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가슴이 뜨거워졌습니다. 부처님이 나오시고, 부처님 앞에서 무용수들이 합장하는 모습이 가장 인상에 남아요. 이런 공연을 더 많은 사람들이 봤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못 보신 분들 아까울 거예요. 많은 분들이 이런 좋은 공연을 꼭 보셔서 마음의 위안을 얻기를 바랍니다.”

 

독실한 불교신자이기도 한 전원주는 이런 공연을 볼 수 있어 너무 감사하다고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불자로서 자긍심이 느껴진다. 공연에 대한 선전도 열심히 하고 싶다. 매년 프로그램이 바뀐다고 하니 내년에도 기회가 되면 또 오고 싶다”고 덧붙였다.

 

신이 전한 5000년 중국전통문화를 부활시킨 ‘션윈 예술단 2012 월드투어’ 한국공연이 각계 인사들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은 가운데 그 위대한 여정의 막을 내렸다.

 

공연장에는 한번 공연을 관람하고 그 감동을 잊지 못해 다시 션윈을 찾은 사람들도 있었고, 공연을 관람한 지인의 소개로 션윈을 찾은 사람들도 있었다. 공연 내내 관객들은 감동했고, 한 막이 끝나면 공연장은 박수소리로 가득 찼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내년에 이 공연을 다시 볼 것을 다짐하며 공연장을 떠났다. 연기자 전원주의 환한 웃음 뒤로 션윈 예술단의 힘이 느껴지는 듯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