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신용옥 도의원 “션윈은 선의 세계로 인도하는 공연”

2010년 2월 24일

경상남도 도의회 신용옥 도의원은 23일 창원 성산아트홀을 찾았다. 지난해 서울 공연에 이어 두 번째로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그는 올해 공연이 특별하다. 지난해 인터뷰에서 “경남에 션윈을 유치하고 싶다”고 한 바램이 이뤄졌기 때문이다. 신 의원은 “작년 작품보다 많이 업그레이드 한 것 같다”며 “션윈예술단의 몸짓과 화려한 의상, 내용이 정치적이지 않고 예술적으로 관객들에게 감동을 주는 것 같다”고 말했다.

 

▲ 경상남도 도의회 신용옥 의원   @ 이인숙 기자

 

 

 

신 의원은 가장 좋았던 프로그램을 아름다운 묘족 마을 여성들의 춤인 ‘묘향수(苗?秀)’를 꼽았다. ‘묘향수’는 정교한 은장식으로 단장한 묘족 여성들이 몸짓으로 은방울 소리를 내며 경쾌하게 추는 춤이다.

 

 

“사실 다 기억에 남아요. 몽골족 접시춤과 티베트 무용도 좋았어요. 화려한 색감도 평소에 안보던 거죠. 지난해 봤을 때 보다 이해가 더 잘 되네요.”

 

 

신 의원은 션윈의 모든 작품이 감동을 준다고 말했다. “사람들한테 마음의 격려를 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신의 세계를 예술로 승화하고 표현할 수 있는 것들이 감동을 주죠. 소품이나 배경이 마치 천국 속에 있는 것처럼 느껴졌어요. 사실 우리 일상이 바쁘고 각박하잖아요. 많은 사람들이 이런 공연을 보면서 마음을 좀 달리하지 않을까 이런 세계에 나도 한번 가보고 싶은 생각이 있을 거고 현실적으로 이루어지는 세상이 되었으면 좋겠다하는 생각이 있을 거예요.”

 

 

그는 션윈공연을 보고 느끼면서 서로 사람들이 동화되면서 천상의 아름다움 같은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정치를 시작한 목적도 혼탁한 세상, 폭력적이고 어려운 세상을 정화하기 위해서”라며 “천상에서 이루어지는 것들처럼 그런 마음을 가지고 살면 좋은 세상이 올 거란 생각을 늘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선과 악이 대결하는 장면에선 정의감도 나왔고, 선이 항상 이기고, 악을 퇴치한다는 것, 우리는 항상 선을 지향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는 이솝 우화를 떠올렸다. 권선징악이라는 보편적 진리를 말해준 이야기처럼 션윈 공연을 보면 항상 선이 이긴다는 명제를 떠올리게 된다는 것이다. 항상 선이 이기고 악을 퇴치하는 것. 항상 선을 지향해야 한다는 의미가 션윈 공연을 보면서 떠오른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