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션윈은 선(善)이 승리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주었다”

2012년 2월 27일

션윈예술단 한국공연이 대구 아트피아에서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다. 작년에 공연을 관람하고 그 감동을 잊지 못해 다시 션윈을 찾은 사람들도 있고, 공연을 관람한 지인의 소개로 션윈을 찾은 사람들도 있었다. 공연 내내 관객들은 감동했고, 한 막이 끝나면 공연장은 박수소리로 가득찼다.

 

션윈예술단은 중국고전무용을 위주로 민족ㆍ민속무용도 함께 공연한다. 중국의 5000년 문명은 마르지 않는 샘처럼 중국무용 소재의 원천이 되고 있어, 션윈예술단의 공연도 매년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바뀐다. 그래서 매년 션윈 공연을 보러오는 마니아들도 있다.

 

전 동아대 체육대학 학장님의 소개로 부산에서 이 공연을 보러 왔다는 부산사회체육센터 오동석(吳東石) 상임부이사장은 “(학장님께) 듣던 데로 웅장하고 화려한 대단한 공연이었다”고 했다.

 

 

“공연마다 스토리가 있었는데 그 내용들이 모두 좋았어요. 특히 자금성을 배경으로 한 청황실의 호위무사 공연과 무용수들이 파룬궁을 수련하는 장면 등이 인상 깊었습니다. 첫 프로그램(신기원의 서막을 열다)에서 천상의 군사들이 붉은 용을 퇴치하는 장면도 멋있었습니다. 특히 충효정신사상이 퇴색되어 가는 오늘날, 션윈 공연은 그 정신을 다시금 일깨워주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어 참 좋았어요.”

 

함안군 이성호(李星浩) 의원 역시 션윈 공연에 내포된 정신세계에 감동했다고 한다.

 

 

“공직에 있는 입장에서 아무리 권력을 가지고 선(善)을 탄압을 하더라도 악이 선을 이길 수 없다는 것을 션윈 공연을 통해 다시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결국 이번 공연에서 선한 것이 승리한다는 강력한 메시지를 감명 깊게 받았어요.”

 

지인의 소개로 이번 공연을 관람하게 됐다는 이 의원은 또한 “화려한 중국의 고전의상과 무용수들의 몸놀림이 인상 깊었다”고 했다. 이 의원 자신도 이 공연을 통해 받은 감동을 많은 사람과 나누고 싶다며 소박하게 웃었다. 그는 션윈 공연은 보고나면 주위 분들한테 추천하고 싶은 생각이 절로 들게 하는 공연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