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부인들까지 나서 충(忠) 사상 지킨 모습… 숭고했다”

2012년 2월 27일

27일 션윈 공연을 관람한 윤상목 씨(건설감리업)는 예술을 전공하는 아들이 션윈 공연을 꼭 봤으면 좋겠다고 했다. (사진=이시형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재미 화인 공연예술단체 ‘션윈(神韻)예술단’이 한국 대구에서 2012시즌 월드투어를 진행하고 있다. 대구 공연 3일째를 맞은 2월 27일 수성아트피아 공연 현장에서 만난 관객 중에는 션윈이 전한 중국 전통문화의 미학과 정신 가치를 처음 접한 이들도 있었다.

 

건설감리회사 이사인 윤상목 씨는 연신 싱글벙글한 모습이었다. 1부 공연만이 끝난 상황. 윤 씨는 소감을 묻자 "좋~던데요"라며 "무용이 정말 좋더라. 1부 마지막에 나온 티베트 젊은이들의 무용(신에게 하타를 바치다)도 그렇고, 기다란 소매를 펼치는 여성무용(수수)이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무대배경 스크린이 무용과 입체적으로 연결된 것이 특히 인상적이었다"는 그는 "사실 큰아들이 예술대학에 다니는데 오늘 못 와서 아쉽다"며 "(션윈이) 동양의 클래식 아닌가. 예술가가 될 큰아들이 꼭 봤으면 좋겠다"고 희망했다.

 

회사원 김후득 씨는 역사 속 이야기를 무용에 녹여낸 연출과 무용수들의 표현력에 감동받았다. "중국 역사를 잘 모르는데도, 무용극들이 그냥 보기만 하면 무엇을 전달하는 것인지 알 수 있어 몰입이 잘 됐다"는 것이다. 웅장한 오케스트라의 음악도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는 반응이다.

 

김 씨는 이날 션윈이 무대에 되살린 송나라 양씨 가문의 이야기(대장군 목계영)에서 최고의 감동을 느꼈다고 했다. 중국 전통문화의 충(忠) 사상에 대한 새로운 인식을 얻었기 때문이다. 그는 "충성심은 장수들만 갖는 가치로 생각했었다"며 "나라가 위태로운데 남자들이 죽자, 부인들까지 나서서 가문 전체가 나라를 구하려는 그 모습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숭고함을 느꼈다"고 했다.

 

부모님과 함께 션윈을 관람한 20대 여성 장희수 씨는 2시간 남짓한 시간에 아주 많은 것을 본 기분이라며 "그 많은 프로그램마다 의상이 모두 새로 등장해서 신기하고 즐거웠다"고 했다. 현대 무용 동작에 눈이 익숙해졌던 그는 "션윈 여성무용수들의 자태가 상당히 인상적이었다"며 션윈 공연을 통해 여성의 부드러움에 대해 전혀 다른 새로운 느낌을 받았다고 했다. 함께 공연을 본 어머니는 과거에 중국에서 전통무용 공연을 본 적이 있다며 "그런데 오히려 션윈 공연을 통해 중국 전통문화의 풍부함과 다양함을 깨달았다"며 놀라워했다.

 

현재 대구 공연을 진행 중인 션윈예술단은 2006년 뉴욕에서 설립된 이후 올해로 6번째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매 조대의 지혜를 흡수한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매년 오리지널 창작 무용과 음악, 의상과 디지털 무대배경을 선보인다. 션윈예술단은 무용극의 스토리부터 세심한 동작, 무용수의 내면에까지 전통미학을 담음으로써 중국 전통문화의 정신(精神)을 가시적으로 보여줬다는 평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