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백운통상 대표 “이렇게 섬세한 공연은 처음”

[션윈뉴욕예술단] 백운통상 대표 “이렇게 섬세한 공연은 처음”

Copyright © 2017 Shen Yun Performing Arts

2012년 2월 25일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션윈 공연을 관람한 백운통상 마재민 대표.(사진=이유정 기자) 

 

24일 저녁 ‘션윈 2012 월드투어’ 한국 첫 공연이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막을 올렸다.

백운통상 마재민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션윈 공연장을 찾았다.

 

“작년에 봤던 션윈 공연이 감동적이어서 올해 또 왔어요. 그동안 공연을 자주 봤지만 이렇게 섬세한 공연은 처음입니다. 하나하나가 정말 치밀하게 구성되어 있어 단막극이면서도 뭔가 가슴으로 와 닿는 놀라운 감동을 줍니다.”

 

어느새 션윈 마니아가 된 마 대표는 올해 무용수의 동작과 공연 내용이 좋았다고 말했다.

 

“무용수들이 일사불란하게 움직여 단련된 무술인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모두가 전체적으로 어우러졌으며, 거기서 특별한 힘을 느낄 수 있었어요. 내용도 정말 좋았습니다. 중국역사는 우리 역사의 산실인데, 그래서인지 내용 하나하나가 낯설지 않았습니다. 공연 속에 포함된 불교역사와 관련된 이야기에서도 깊은 의미가 있었던 거 같아요. 공연 내내 정말 좋았습니다.”

 

그는 공연 중 가슴이 뭉클해지는 순간도 많았다고 덧붙였다.

 

“공연 메시지가 선이 악을 이긴다는 단순한 진리를 표현하고 있는 듯했어요. 하지만 그 표현은 전혀 심각하지 않았지만 메시지는 힘 있게 와 닿았습니다. 즐거운 공연 가운데 사람의 깊은 곳에서 감동을 자아내는 훌륭한 공연이었습니다. 많은 사람이 와서 션윈 공연을 봤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