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뮤지컬학과 학생 “관객에게 좋은 것만 주려는 공연”

2012년 3월 4일

다른 공연을 예매하러 왔다가 션윈 공연 포스터에 매료돼 즉시 공연을 봤다는 뮤지컬학과 학생 김준 씨는 션윈 공연을 본 뒤 "관객에게 좋은 것만을 보여주려는 노력이 성공의 관건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사진=김진태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세계적인 화인 공연예술단체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시즌 한국공연 마지막 도시 안양을 찾았다.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린 션윈 공연은 3월 3, 4일 총 3회 공연이 매진을 기록하며 수도권 시민의 관심을 입증했다.

 

입소문을 듣고 공연을 보러 오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때로는 인연이라는 말 외에 다른 설명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3일 첫 공연이 끝난 후 로비에서 션윈 공연 포스터 속 무용수들을 뚫어져라 보고 있는 한 청년이 눈에 띄었다. 극단에서 민요를 배우고 있다는 뮤지컬학과 학생 김준 씨. 소리꾼 장사익의 공연을 예매하러 안양아트센터에 들른 그는 ‘션윈 2012 월드투어’ 포스터를 보고 그 자리에서 공연을 봤다고. 지난해 프로그램 중 하나였던 무용극 ‘꿈에 돌아간 대진(夢回大秦)’의 한 장면이 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동양문화에 관심이 많다는 그는 공연을 본 소감을 묻자 눈을 크게 뜨면서 "압도적이다"고 표현했다.

 

한국을 포함한 유, 불, 도 동양 문화는 중국 전통문화가 원류이지만, 그를 벗어난 한국만의 것을 해야 독창적인 것으로 생각했다는 김 씨는 션윈 공연을 보고 생각이 달라졌다고 했다. "이 공연은 정말 좋은 것들만 보여주려는 것 같았다"는 그는 "우리나라 공연을 보면 옛 것을 형태적으로 리바이벌하는 것을 전통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는데, 현대인에게 별 감동을 주지 못하기 때문에 세계화에 뒤쳐진다"며 "그런데 중국 전통문화를 보여준 이 공연은 감동적이었다. 사람들에게 ‘좋은 것’을 전하려 한 점 때문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디지털 영상을 이용한 무대배경 등 현대인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을 쓴 데 더해, 전통문화에서 좋은 것을 끌어내는 데 중점을 둔 점이 이 공연을 세계적이게 하는 것 같다고 했다.

 

션윈 공연이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한 중국 고전무용도 그에게 특별한 감흥을 줬다. 그는 "몸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본 것 같다"며 방대한 표현력에 놀라워했다. 또, "얼마나 높이 뜨는지도 주시했는데 기량이 정말 탑클라스다. 우리나라 무용수들의 경우, 기량만 내세우는 사실상의 기능인으로 키워지는 경향이 있는데 이 공연의 무용수들은 기량이 탑클라스이면서도 전혀 기능적으로 보이지 않고 예술성이 높았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