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동양학 칼럼니스트 “책으로 접했던 전통문화가 눈앞에 펼쳐져”

2012년 2월 25일

24일 저녁 대구에서 열린 2012 션윈 월드투어 한국 첫 공연을 관람한 류동학 동양학 칼럼니스트(사진=이유정 기자)

 

‘션윈 2012 월드투어’  한국 첫 공연이 24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렸다.

동양학 칼럼니스트 류동학 씨는 선배의 권유로 아내와 같이 션윈 공연장을 찾았다. 동양학자인 그에게 중화전통문화를 선보이는 션윈 공연은 놓치기 아까운 기회였다. 
 
“동양학자로서 책으로만 접했던 중국 전통문화의 장면을 눈앞에서 보니 가슴에 와 닿았습니다. 다채로운 색채와 의상…. 중국 전통문화가 파노라마처럼 펼쳐지는 것 같았어요. 웅장한 중국의 역사와 문화를 다시 한 번 되새길 수 있었습니다. 특히 중국의 역사를 바탕으로 사라져가고 있는 전통문화를 다룬 것이 좋았습니다. 또, 청나라 무사나 송나라 양씨 집안 이야기 등은 제가 평소에 책을 통해 알고 있던 내용이어서 더 와 닿았어요. 학자로서 대단히 감격스러웠습니다. 공연을 봐서 정말 행복했어요. 중국의 역사와 사상에 관심이 많은 사람으로서 감개무량합니다.”

 

그는 공연장을 함께 찾은 아내가 좋아하는 모습에 “남편으로서 좋은 일을 한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