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동국대사회교육원 최윤희 교수 “선택받은 사람만 볼 수 있는 공연”

2012년 2월 26일

 

동국대사회교육원 최윤희 교수는 션윈 공연을 관람한 후 션윈예술단 무용수의 내면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말했다.(사진=이유정 기자)

 

25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는 ‘션윈 2012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세 번째 막을 올렸다. 동국대사회교육원 최윤희 교수는 이날 션윈 공연을 처음 관람했다. 홍성군립무용단 예술총감독도 맡고 있는 최 교수는 션윈예술단의 무용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감격했던 장면은 뒤의 배경영상이 아! 숨이 막힐 정도로 환상적이었습니다. 무용을 봐도 역사, 작품, 춤사위 등이…. ‘아! 참 어떻게 사람이 저렇게 표현을 할 수 있을까?’ 할 정도로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어요. 너무 성스럽고 신비로웠습니다.”

 

특히, 그의 눈을 사로잡은 건 무용수의 몸동작이었다.
 
“무용수의 몸이 가벼웠어요. 마음과 정신이 다른 사람보다 집중되어있고, 춤사위도 연결되는 부분이 어떻게 사람이 저런 표현을 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에너지가 있었어요. 점프할 때 힘도 있고 정말 훌륭했습니다. 그런 동작과 아름다움이 나올 수 있을까? 단원들이 어떤 마음으로 저런 동작을 나타낼 수 있을까? 그 마음과 정신을 전 세계 무용수들이 배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무용수의 내면적인 모습에도 큰 감동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저는 춤추는 사람으로서 마음가짐이 항상…. 선녀춤을 출 때는 선녀의 마음으로 돌아가야 하고 춤은 꾸밈이 없이 자연스러워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춤추는 사람의 마음가짐은 자연을 닮아야 합니다. 빈 마음에서 춤을 출 때, 그런 자연을 닮아가는 춤이 최고의 춤이라고 생각합니다. 션윈의 무용은 이런 자연과 많이 닮아 있었어요.”

그를 사로잡은 건 무용수만이 아니었다. 최 교수는 “성악가들은 정말 하늘의 소리를 냈고 얼후는 사람이 낼 수 없는 음을 내주었습니다. 이런 공연이 다시 온다면 빠지지 않고 보겠습니다”라고 말했다.

 

무용단을 이끄는 그는 션윈 공연의 연출에서 배우고 싶은 것도 많다고 밝혔다.

“공연이 생동감이 넘쳐요. 한국에서 얘기하는 정중동, 동중정, 강약 같은 모든 게 여기에 다 들어있습니다. 중국의 5000년 역사를 얘기한 것인데 다 표현해냈고 상상할 수 없는 예술의 극치를 담은 것 같습니다. 하늘 세계를 표현한 의상은 디자인과 색감 모두 정말 신비스러웠어요. 한국에도 국립무용단 등 여러 단체가 있지만 션윈의 의상 색상은 더욱 신비스러웠고 디자인도 본 적이 없습니다. 어떻게 이렇게 표현을 하셨을까가 제일 궁금하고 많이 배워야 할 것 같습니다.”

 

그는 션윈을 최고의 공연이라고 언급하며 “이 공연을 보는 사람들은 선택받은 사람, 복이 많은 사람들만 와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최 교수는 홍성 군립무용단 안무자로 ‘도살풀이춤’ 예능보유자다. 그는 12세 때인 1968년부터 춤을 배우기 시작해 1974년 도살풀이를 처음 접한 뒤 인간문화재 고(故) 김숙자 씨로부터 5년간 사사하면서 비약적인 춤 세계를 발전시켜 1979년 전주대사습대회 무용부 장원, 1985년 진주 개천한국무용제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우리나라 전통춤에서 일가를 이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