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대전특허법원 수석부장판사 “선녀들이 하는 공연 같아”

2012년 3월 2일

 

3월 1일, 5000년 중국전통고전무용이 대전 충남대학교 정심화홀에서 펼쳐졌다.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예술단의 공연이 대전에서 펼쳐진 것은 이번이 처음. 이 뜻 깊은 공연에 대전의 많은 각계 인사들이 공연장을 찾았고, 객석은 거의 만석이 되었다. 대전 시민들의 예술에 대한 높은 열정을 알 수 있었다.

 

 

이날 공연을 찾은 권택조 수석부장판사는 “스케일이 큰 공연이었다”며 “현대의 영상기술과 전통공연이 잘 어우러져 멋진 공연으로 승화된 느낌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나아가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고 있는 션윈 공연을 통해 중국문화에 대해 새롭게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다고.

 

 

“내용에 불법의 요소가 많았던 거 같습니다. 그리고 중국 전통의 정신적인 내포도 있어 청소년이나 어린이들이 보기에 좋은 공연일 거 같네요. 인의예지(仁義禮智) 등 이런 부분들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죠.”

 

 

권 판사는 션윈 공연이 담고 있는 전통적인 사상과 자유에 대한 함의, 인의예지 같은 내용들이 내포된 공연이기에 누구나 한번쯤 이런 공연을 봐야 한다고 전했다. 그리고 공연에 담긴 메시지 뿐만 아니라 공연 그 자체의 영상도 너무 훌륭했다고 찬사를 전했다.

 

 

“신비스럽고 이 세상과 다른 천상세계를 보는 듯한 공연이라 많은 사람들이 매우 흥미로웠을 것 같아요. 천상세계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준 공연이었습니다. 또한 무용수들의 의상과 배경, 그리고 음악이 전체적으로 잘 조화를 이뤘고, 백스크린에서 사람이 나오는 장면에서는 미처 생각지 못했던 장면이라 매우 재밌었어요. 이런 공연은 처음입니다. 특히 손오공 이야기가 기억에 남네요. 우리에게 익숙한 내용이기에 더 친숙하게 다가왔던 거 같아요.”

 

 

권 판사는 무용수들에 대한 찬사도 빼놓지 않았다.

 

 

“여자무용수들의 동작과 자태가 매우 아름다웠습니다. 남자무용수들도 멋있었구요. 선녀들이 모여 하는 공연인 거 같았어요. 내년에도 기회가 닿는다면 이 공연을 다시 보러 오고 싶습니다. 공연도 해마다 바뀐다는데, 내년엔 더 업그레이드 될 거 같아 기대가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