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기업체 대표 “천상세계에 온 듯한 느낌”

2012년 2월 26일

 

2012 월드투어 중인 션윈예술단 내한 공연이 대구에서 이틀째를 맞았다.

 

25일 오후 2시 공연을 찾은 많은 관객은 공연이 끝난 후에도 깊은 여운에 쉽게 발길을 돌리지 못했다. 김종신 삼명환경 사장도 예외는 아니었다.

 

 

그는 “비교할 수 없는 화려함에 반했고, 기다렸던 공연이라 이번 공연이 더욱 뜻깊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션윈 공연은 인터넷을 통해 알게 됐습니다. 그리고 작년부터 션윈 공연의 광고를 보며 공연을 관람하려고 했었지만, 기회가 닿지 않아 올해가 되어서야 관람을 하게 됐습니다. 꼭 보고 싶었던 공연이라 제가 직접 사이트를 통해 예매하게 됐습니다.”

 

 

또, 멋진 공연과 더불어 무용수의 의상과 무대의 웅장함에 또 한 번 놀랐다는 그는 가장 인상 깊은 프로그램을 묻는 질문에 쉽게 답을 하지 못했다.

 

 

“모든 공연 프로그램이 좋아서 하나만 꼽을 수가 없네요. 전체적으로 모두 좋았습니다. 또한, 무용수들이 선녀 같아 마치 천상세계에 와 있는 듯한 착각을 하게 만드는 멋진 공연이었어요.

 

더구나 3개의 공연단이 전 세계를 순회하고 있다고 들었는데 공연단의 방대함에 다시 한번 놀랐고, 오늘 공연을 보며 션윈의 아름다움에 다시 놀랐습니다.” (사진=이시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