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前 영남대 부총장 “새롭고 신선하다”

2012년 2월 27일

 

제자의 소개로 션윈을 알게됐다는 이재성 前 영남대 부총장(사진=이시형 기자)

 

‘션윈 2012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3일째를 맞았다. 대구 수성아트피아는 션윈 공연을 관람하려는 관객의 발길로 분주했다. 이재성 前 영남대 부총장도 이날 공연장을 찾았다.

 

제자의 소개로 션윈을 알게 됐다는 그는 션윈이 “보통 접하는 공연과는 다른 장르 같아요. 새롭고 신선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그는 특히 션윈 공연의 배경화면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무용 전체의 내용도 내용이지만 배경을 굉장히 잘 활용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배경을 적극 활용하면서도 굉장히 잘 어울리게, 부담되지 않게 연출한 기법이 아주 새로웠어요.”

 

션윈 공연에는 다양한 설화와 역사이야기가 등장한다. 그는 프로그램 모두 좋았지만, 특히 손오공이 등장하는 무대가 가장 재밌었다고 말했다. 

 

“가장 재밌는 건 손오공이 나온 무대였습니다. 배경과 무대를 잘 맞춰서 활용한 게 재밌기도 하고 익숙한 이야기여서 더 좋았습니다.”

 

션윈예술단은 매년 다양한 소수민족 춤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에는 신에게 하타를 바치는 티베트 춤, 대만 아미족 무용, 강족춤이 포함돼 있다. 그중에서 그는 대만 아미족 춤이 “굉장히 아기자기하고 섬세했다”고 전했다.

 

그는 다른 사람들에게 션윈을 알리고 싶다며 “중국 무용을 알 수 있는 기회도 되고 또 아주 재미있는 작품을 볼 수 있는 공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아이와 아내에게 다음에 같이 보자고 하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은 28일 대구에서 1회 공연을 마친 후 3월 1일 대전(충남대 정심화홀), 3월 3~4일 안양(안양아트센터)에서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