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前 경호대장 “션윈 공연, 중국 전통문화의 포용성 느꼈다”

2012년 3월 6일

故 김대중 전 대통령 후보시절 경호대장이었다는 김용인 한민족문화협회 사무총장은 션윈 공연에서 중국 전통문화의 포용력을 봤다고 했다. (사진=김진태 기자)

 

5000년 중국 전통문화를 되살린 세계적인 화인 공연예술단체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시즌 한국공연 마지막 도시 안양을 찾았다. 안양아트센터에서 열린 션윈 공연은 3월 3, 4일 총 3회 공연이 매진을 기록하며 수도권 시민의 관심을 입증했다.

 

마지막 공연이 열린 4일 안양아트센터 현장에서 만난 김용인 한민족문화협회 사무총장은 중국 전통문화의 풍부함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너무 훌륭해 시종일관 입이 다물어지지 않을 정도로 경탄하며 봤다”는 그는 “션윈 공연은 중국 전통문화의 다양한 면모를 종합적으로 보여주고 여러 장르를 두루 섭렵하고 있어 단편적인 모습만 보여준 여타 중국 공연과 달랐다”고 말했다.

 

故김대중 전 대통령 후보 당시 경호대장이기도 한 김 사무총장은 지금은 한국문화에 공로를 세운 단체나 인사를 뽑아 표창하고 있다. 좋은 문화 활동을 가려내는 그가 이 공연에서 가장 감동한 부분은 다름 아닌 중국 전통문화의 ‘포용력’이었다. 한족 외에 서남부의 강족, 대만의 아미족 등 다양한 민족 무용을 포괄한 데 놀란 그는 특히 합죽선을 펼치며 춘 ‘청 황실의 호위무사’라는 작품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했다. 그는 “한족(漢族)의 입장에서 청(淸)나라는 침략 왕조라 배척할 법한데, 청나라 호위무사를 독립된 춤으로 표현한 데서 강한 포용력을 느꼈다”며 “이 공연을 통해 5000년 중국 전통문화의 몰랐던 면, 그 우수성을 실감했다”고 밝혔다.

 

션윈예술단은 매 조대의 지혜를 흡수한 중국고전무용을 주요 예술형식으로 채용, 무용과 음악, 의상, 그리고 디지털 무대배경을 매년 오리지널 창작으로 내놓으며 불가사의한 창작력을 보이고 있다. 김 사무총장은 션윈예술단이 창조한 이들 매 요소를 극찬했다. “무용은 물론 성악, 음악도 아주 훌륭하고, 배경 영상까지도 하나하나가 작품이다”고 한 그는 “특히 디지털 무대 배경이 입체감 있고 살아 움직이는 생동감이 있었다”며 “기존에는 배경을 부수적인 것으로 여긴 것 같은데 션윈 공연은 그것을 문화의 한 장르로 끌어올렸다. 그 부분이 대단하게 느껴졌다”고 언급했다.

 

또, “기존에 전통문화라고 하면 고리타분한 이미지를 떠올리는 경우가 (우리 사회에) 있다”며 “이 공연은 정말 시간을 초월한 것 같다. 고대 이야기를 다루는데 시간적 괴리감을 느낄 수 없이 생생한가 하면 현대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옛 기억처럼 고풍스럽게 느껴지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사무총장이 느낀 생생함은 시각적인 요소 때문만은 아니었다. ‘영혼을 깨우는 음악’이라는 수식어가 붙기도 한 션윈 공연의 음악이 한몫했다. 김 사무총장은 중국 악기 특유의 멜로디를 서양식 오케스트라에 결합한 션윈 오케스트라의 음악을 언급하며 “음악을 듣다보면 과거가 현재가 된 듯 묘한 기분이었다”고 회상했다.

 

경호대장이었던 그는 이번 공연에서 무술을 연상시키는 남성 무용의 풍모도 놓치지 않았다.  “남자 무용의 경우 무예의 풍모도 느껴졌다”며 “무예가 말 그대로 예(藝) 아닌가. 인격도야, 예술의 의미가 깃든 것이다”고 설명했다.

 

김 사무총장은 “한 마디로 ‘얼마나 연습을 했으면 저 정도 경지에 이르렀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션윈예술단은 예술가 한 사람 한 사람이 세계 정상다운 기질을 갖췄다. 자잘한 부분에도 정서가 담겨서 미묘하게 마음에 닿는 섬세함이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션윈 공연이) 중공 치하에서 사그라든 중국 전통문화를 다시 부활시켜서 세계인에게 전하는 일을 하는 것 같다”고 한 김 사무총장은 “오늘 오길 정말 잘했다는 생각이다. 내년에도 한국에서 공연한다면 그 때는 가족들을 다 데려와서 볼 생각이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