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서옥식 언론중재위원회 중재위원 “션윈에서 중국전통문화의 정수를 봤다”

2014년 2월 10일
   
▲ 언론중재위원회 서옥식 중재위원 (사진=정인권 기자)

중국 5천년 전통문화의 부흥을 이끌고 있는 뉴욕의 션윈예술단 내한 공연이 수원에서 열렸다. 지난 9일,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션윈예술단 공연에는 이를 관람하기 위한 많은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진 가운데, 언론중재위원회 서옥식 중재위원(전 연합뉴스 편집국장)도 공연을 보기 위해 서울에서 걸음을 했다.

공연을 관람한 서 위원은 “션윈 공연에서 중국전통문화의 정수를 봤다”면서 “누구나 한번쯤은 꼭 봐야 할 공연”이라고 말했다.

“이런 공연은 난생 처음 봅니다. 무용수들의 표현력과 배경스크린 그리고 음악이 한데 어우러져 조화를 이뤘는데, 정말 뛰어났습니다. 원더풀한 공연이었어요.”

서 위원은 공연을 보며 문화적 동질성도 많이 느꼈다고 한다. 그는 “션윈 무용수들이 입었던 고대 복장들은 보기 힘든 옷들인데, 한국의 전통의상들과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어 친숙하게 느껴졌다”면서 “중국의 영향을 많이 받았던 탓이 아닐까 한다”고 말했다.

중국의 전통복식은 그저 옷을 잘 입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녔다. 적절한 복식은 인간의 존엄성을 수호하고, 고상한 품성을 돋보이게 하는 역할을 했다. 한복을 입으면 행동은 차분해지고 마음은 온화해진다. 중국문명은 수천 년 동안 한복을 입은 채 이뤄졌고, 한복을 입은 모습으로 표현됐다. 민족 고유의 멋에 따라 복식에 대한 표현도 조금씩 달랐겠지만, 한국의 전통 한복에 담긴 의미와 중국의 한복은 여러모로 유사한 점이 많다.

서 위원은 션윈오케스트라 음악이 특별히 감명 깊었다고 말했다. 그는 “동양악기와 서양악기가 만난 션윈오케스트라를 무대 위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있다면 정말 좋겠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션윈 음악이 나를 채워주는 것을 느꼈습니다. 나를 비우는 것을 넘어 채워지는 느낌이었죠. 그것은 자아의 발견을 넘어 자아를 초월하는 그런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어떤 절대 따파(대법), 이것을 발견하는 그런 경지까지 승화시킨 그런 공연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어요.”

그는 기자로서 파룬궁이 탄압 받는 소식을 일찍부터 알고 있었지만 오늘 공연을 통해 “완전히 새로운 것을 봤다”고 했다. 비움과 채움에 대한 그의 감동도 그 중 하나. 그는 마지막으로 이 공연을 많은 이들이 봤으면 좋겠다고 언급했다.

“한번은 꼭 봐야할 공연에요. 사상이나 문화관, 이데올로기와 종교. 이 모든 것을 떠나서 이 공연은 정말 일생에 한번은 보고가야 할 그런 공연입니다. 공연을 보고나니 그런 생각이 드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