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명승환 한국전자정부수출진흥협회 회장 “션윈, 마음이 편안하게 치유되는 공연”

2014년 2월 10일
   
▲ 한국전자정부수출진흥협회 명승환 회장 (사진=전경림 기자)

“션윈은 우리가 그동안 목마르게 원하고 있던 공연입니다. 시끄럽지 않고, 머리 아프지 않고, 귀 안 아프게 정말 마음을 편안하게 치유할 수 있는 공연이에요. 요즘 힐링에 대한 관심이 많고, TV프로그램도 많지만 이렇게 꾸밈없이, 수사 없이, 불필요한 설명 없이도 마음이 치유될 수 있다는 것을 경험할 수 있는 공연은 처음입니다.”

지난 9일,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은 명승환 한국전자정부수출진홍협회 회장에게 관람 소감을 묻자 돌아온 답변이었다.

그는 “처음부터 담담하게 보면, 꾸밈없이 착한 그런 공연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사람과 사람이 통하는 공감을 줄 수 있는 공연”이었다고 극찬했다.

사람은 보통 ‘행복’하기를 바란다. 그 행복은 물질적인 충족이 아닌 인간과 인간, 인간과 만물, 인간과 신과의 소통을 통해 우리 곁에 머무른다. 명 회장에게 션윈 공연은 그런 소통의 통로가 됐다.

“나를 내려놔야 타인과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열 수 있습니다. 션윈 공연을 보며 소통의 의미에 대해 한 번 더 생각해 보게 됐어요. ‘평화’의 가치들이 신과 사람과 음악과 아름다운 모든 것들을 통해 전달되는 것 같았어요. 원래 사람의 모습으로, 신이 인류를 창조했던 그 의도 그대로 돌아가자, 더불어 자연으로 돌아가자는 메시지가 와 닿았습니다. 평소에도 그런 걸 많이 생각했는데, 이 공연을 통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습니다.”

션윈 공연에서 관객들은 정교한 무용과 아름다운 의상, 놀라운 무대배경을 만나게 된다. 하지만 공연을 좀 더 깊이 들여다보면 중국 전통문화라는 드넓은 바다를 볼 수 있다. 천인합일(天人合一), 경천지명(敬天知命), 인과응보 및 인(仁)·의(義)·예(禮)·지(智)·신(信)과 같은 전통적 덕목들이 작품 속에서 생생한 모습으로 살아나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유(儒), 불(佛), 도(道) 학설에서 유래한 이 가치관이 바로 중국 전통문화의 핵심이다. 명 회장도 공연 속에서 그런 메시지들을 발견했고, 마음이 치유되는 경험을 했다.

그는 션윈오케스트라에 대해서도 “관객들의 마음을 편안하게 했다”고 말했다.

“동서양 음악을 접목한 션윈오케스트라도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어렵게 표현하지 않고, 역사와 잘 어울려서 표현하니 이해도 쉽고 자연스럽게 마음도 편안해졌어요. 중국 5천년 문화의 대서사시가 음악과 어우러져 내 안에서 아름답게 표현된 공연이었어요. 이런 공감대가 많은 사람들에게 전해졌으면 좋겠어요.”

명 회장은 끝으로 “션윈 공연을 강력하게 추천한다”고 말했다, 그는 “공연을 보면서 원래 인류가 선하게 태어났으며, 사람이 사람을 지배할 수 없고, 거짓이 진리를 꺾을 수도 없다는 것 느낄 수 있었다”면서 “우리가 앞으로 추구해야 될 게 뭔지 고민하며 공연을 관람한다면 관객들이 더 많은 것을 담고 갈 수 있는 공연”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명 회장은 박근혜 정부가 진행하는 정부 3.0에 대해 사람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고 소통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협회는 한국기업들의 활발한 해외진출을 종합 지원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며, 부처·기관별로 산발적으로 이뤄지는 전자정부 수출 지원 사업을 중간에서 조율하고 정부와 기업을 연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