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노환규 대한의사협회 회장 “션윈의 화려한 의상, 접해보지 못한 새로움”

2014년 2월 10일
   
▲ 노환규 대한의사협회 회장 (사진=전경림 기자)

중국고전무용을 처음 접해보는 관객들은 ‘5천년 문화의 부활’을 이끄는 션윈예술단 공연을 보고 어떤 느낌을 가질까. 지난 9일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이 션윈 공연을 관람하기 위해 수원 경기도문화의전당을 찾았다.  션윈을 처음 관람한 그의 첫 소감은 ‘감탄’이었다.

“중국문화 공연은 처음이지만, 무용수들의 무용이 정말 탁월합니다. 여러 프로그램들로 공연이 구성돼 있는데, 한 무대 한 무대를 여러 차례 등장하는 무용수들이 동작을 어떻게 저렇게 완벽하게 소화하나 하는 생각에 정말 감탄하면서 봤어요.”

션윈 공연에서는 무대 의상 하나하나가 화려한 볼거리다. 노 회장 역시 션윈 무용수들의 의상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 “의상이 정말 화려해서 눈에 확 띄었다”며 “(현실에서는) 접해보지 못한 의상”이라며 극찬했다.

놀라운 것은 무대 의상 하나하나가 꼼꼼한 수작업으로 탄생했다는 것. 의상은 신선이 입었다는 당나라 예상우의(霓裳羽衣)에서, 황제의 정복인 곤룡포(袞龍袍)와 황후가 특별한 날에 입던 봉관하피(鳳冠霞?), 문관이 입던 복두(?頭)와 포삼(袍衫)에서 늠름한 장수의 투구와 갑옷까지, 오른쪽으로 여미어 입는 것이 특징인 중국 한복(漢服)에서 만주족, 티베트족, 다이족, 몽골족, 위구르족 복식까지. 모두 한 무대에 오른다.

노 회장은 또 “서양음악과 동양음악의 결합이 새로운 조화를 이뤘다”며 션윈오케스트라의 높은 수준을 이야기했다. 아울러 “라이브 오케스트라 연주와 무용수들의 무용이 무대 위에서 조화를 이루는 모습에 감탄했다”면서 “정말 멋진 공연”이라고 덧붙였다.

션윈예술단은 설립된 지 채 10년이 되지 않았지만, 현재 동시에 전 세계를 순회하는 동일한 규모의 4개 예술단을 운영하고 있다. 4개 예술단은 전 세계 곳곳을 누비지만 안타깝게도 중국공산정권 아래에서 전통문화가 탄압받고 있는 중국에서는 공연하지 못하고 있다.

노 회장은 “중국문화에 대한 배경을 잘 아는 사람이라면 이 공연을 훨씬 감명 깊게 볼 것”이라면서 “중국문화를 잘 아는 중국인들이 이 공연 본다면 더 깊은 감동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러지 못하는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그러면서 “션윈 음악이 내면의 잃어버린 자아를 찾았으면 하는 마음을 담았다고 들었는데, 노력해 봐야 겠다(웃음)”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