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숙 상무이사 “션윈은 예술의 최고봉”

김현숙 상무이사 “션윈은 예술의 최고봉”

한국의학연구소 김현숙 상무이사.(사진=김현진기자)

2019년 3월 27일

한국의학연구소 김현숙 상무이사.(사진=김현진기자)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26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다섯 번째 막을 올렸다.

뛰어난 역동성과 표현력을 지닌 중국 고전무용과 서양 풀 오케스트라 사운드, 생동감이 넘치는 무대 배경 등 중국 5천 년 역사가 무대 위로 펼쳐졌다.

“스케일이 크고 우리나라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중국의 전통 예술을 접할 수 있어 좋았어요.” 한국의학연구소 김현숙 상무이사는 지인들과 공연을 관람한 뒤 첫 소감을 이같이 밝혔다.

물망이 어린이집 김은희 원장.(사진=김현진기자)

함께 공연을 관람한 물망이 어린이집 김은희 원장도 “무용수들이 마치 한 사람이 움직이듯이 일사불란해 ‘정말 얼마나 연습을 했을까’ 생각했다”며 “섬세한 동작 하나하나가 너무 보기 좋고 점프하는 것을 보면 기량이 매우 뛰어나다”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무용극, 고전무용, 민족무용, 성악, 얼후 연주 등 션윈예술단이 선보이는 작품은 20여 개. 두 사람은 가장 인상 깊은 작품으로 현대 중국의 모습을 그린 무용극 ‘선과 악’을 꼽았다.

김 원장은 “말로만 듣던 파룬궁의 실상이 느낌으로 확 다가와 진한 감동을 받았다”면서, “물질문명의 현대인들에게도 믿음을 줄 수 있고 의지할 수 있는 곳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했다.

션윈이 5천 년 전통 문화를 재현한 부분에 대해 김 이사는 “전통 없이 지금이 있을 수 없고 문화와 역사 없이 우리가 지탱하지 못한다”면서, “현대인들에게 이런 전통적인 것들이 가치가 있다”라고 밝혔다.

중국 5천년 문명에서 영감을 얻은 무용과 음악 작품을 무대에 올린 션윈은 2006년 이후 매년 전 세계 순회하고 있다. 안무, 오케스트라 음악, 의상, 디지털 그래픽, 스토리까지 매년 모든 것을 새롭게 창작해 선보이고 있다.  

“션윈은 한마디로 압축한다면 예술의 최고봉입니다.”

김 이사는 “홍보영상보다 공연이 훨씬 더 퀄리티가 높았던 것 같다”면서, “내일은 가족들에게 소개해서 보게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