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심 이사장  “잔잔하면서 심금 울리는 깊이 있는 작품”

한선심 이사장  “잔잔하면서 심금 울리는 깊이 있는 작품”

한선심(韓善心) 한가족요양병원 이사장.(사진=전경림)

2019년 3월 28일
한선심 한가족 요양병원 이사장.(NTD)

“션윈의 뜻이 ‘신성한 존재가 추는 춤의 아름다움’이라는데 정말 품위 있고 조용하면서도 우아했어요.”

27일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린 ‘2019 션윈 월드투어’ 내한 공연을 보기 위해 부산에서 온 한가족 요양병원 한선심 이사장은 션윈 공연을 본 첫 소감을 이같이 전했다.

안 보면 후회할 거라는 지인의 권유로 오게 됐다는 한 이사장은 “무대 전체적으로 풍부한 아름다움이 느껴졌고 무용과 음악이 아주 밝고 화려하면서도 천연적인 색감과 잘 어우러져 너무 좋은 것 같다”라며 오길 잘했다고 말했다.

션윈예술단이 선보이는 작품은 20개 프로그램. 한 이사장은 중국 고전무용 작품인 ‘유쾌한 음식점’이 인상적이었다며, “식당에서의 경쾌한 음악과 연기가 돋보였다”라고 말했다. 첫 작품 ‘법정인간’에 대해서는 “신비롭고 동양의 미가 물씬 묻어나는 것 같았다”라고 덧붙였다.

“동양 음악은 심금을 울리는 잔잔한 아름다움이 있어요.”

서양 풀 오케스트라 사운드를 배경으로 얼후, 비파와 같은 중국 전통악기가 주선율을 이끄는 션윈 음악은 음악가와 평론가들의 찬사를 받고 있다. 서양 음악을 전공하고 평소 음악 감상을 즐기는 한 이사장은 션윈 오케스트라 음악이 “동양적인 느낌으로 마음에 와 닿았다”라고 말했다. 

션윈 예술가들에게도 격려를 당부한 한 이사장은 “션윈이 부산에 오면 좋겠다”면서, “내년엔 꼭 지인들과 함께 감상하고 싶다”라며 밝게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