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환경운동 실천협의회 대표 “보고 또 봐도 다시 보고 싶어”

2012년 2월 26일

 

경상북도 환경운동 실천협의회 이우대 상임대표는 션윈 공연이 완벽에 가깝다고 말했다. (사진=이시형 기자)

 

 

25일 저녁 대구 수성아트피아에서 열린 ‘션윈 2012 월드투어’ 내한공연이 이틀째를 맞았다. 션윈은 매년 새로운 프로그램으로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션윈을 한번 보고 난 후 다시 션윈 공연장을 찾는 이들이 많은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풍류만담가로도 활동하는 경상북도 환경운동 실천협의회 이우대 상임대표는 2년 전 션윈공연을 처음 관람했다. 그도 올해 다시 션윈 공연장을 찾았다. 

 

그는 션윈을 ‘보고 또 봐도 다시 보고 싶은 공연’이라고 말했다.

 

“최첨단 영상과 중국의 민속 고전무를 잘 조화시킨 예술로 표현할 수 있는 극치라고 봅니다. 공연 내용도 진짜 천상이 있다면 저럴 것이다 싶고요. 환희의 세계를 담은 마치 꿈 같은 그런 무대였습니다. 무대배경, 음악 그리고 출연자들의 노련하고 세련된 무용과 노래. 어느 하나 나무랄 게 없이 다 좋아요. 아주 완벽에 가까워요. 정말 보고 또 봐도 다시 보고 싶은 공연입니다.”

 

풍류만담가로 무대에 자주 서는 그는 션윈 공연 중 ‘흰 눈 속에 봄을 맞네’라는 작품을 자신의 입담으로 한 번 풀어내 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단순히 봄이 오는 게 아니라 희망을 주고

 새로운 꿈의 세계를 이야기해주는 그런 내용을 조금 풀어서 이야기하면 재밌을 것 같아요. 이 작품이 단순하게 경치나 이런 걸 이야기하는 게 아니거든요. 우리 인간이 살아가는 이야기가 바로…. ‘어렵고 힘든 속에서도 봄은 오고 아름다운 꽃은 핀다’ 이런 내용으로 우리 인간사, 살아가는 이야기를 풀어봤으면 하는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는 지인과 함께 공연장을 찾으려 했으나 일정이 맞지 않아 다음 기회로 미뤘다. 그는 대구에서 션윈 공연이 열리는 동안 주변 분들에게 많이 알려 같이 공연장을 찾고 싶다고 말했다.

 

“저도 무대공연을 많이 하는 사람인데 다른 공연은 안 봐도 좋다고 해요. 인간이 동물하고 다른 건 동물은 본능적이지만 인간은 거기에 플러스 문화가 있거든요. 근데 그 문화 중에도 이 공연은…. 이 세상에 왔으면 ‘이 공연은 꼭 한번 봐야 한다’라고 이야기하고 싶었어요. 아무리 바빠도 이 공연을 보지 않으면 ‘동물적인 삶을 살다 간 것이다’고도요.”

 

올해 션윈 공연에는 중원을 호위한 여장군 목계영의 이야기나 전쟁을 앞둔 연무장의 모습 등 충과 관련된 내용의 무대가 많았다. 그는 이런 부분도 매우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요즘은 사람들은 너무 이기적이고 개인주의적입니다. 이런 공연을 통해 사람들이 좀 깨우치고 애국심도 불러일으켰으면 좋겠어요. 더불어서 인류평화, 같이 살아가는 방법, 공경하는 것에 대해서도 좀 더 생각할 수 있는 공연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