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이우대 발행인 “평생에 한 번은 꼭 봐야 할 공연”

2010년 3월 1일

션윈은 인생의 좌표를 알려주는 공연이라고 말한 이우대 한국산업교육개발원 전문위원

 

인터넷 신문 ‘우리마당’ 발행인이자 한국산업교육개발원 이우대 전문위원은 27일 저녁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했다.

이 위원은 “굉장히 깊이가 있는 특별한 무용작품인 것 같아요. 스케일이 크고 단순히 삶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좀 더 큰 의미를 갖고 인간을 제도하는 그런 뜻이 있는 것 같아 아주 감명 깊게 봤습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션윈 공연에는 세 명의 성악가가 무대에 오른다. 중국어로 된 가사는 한국어로 번역해 관객이 가사의 의미를 알 수 있게 배려했다. 그는 가사를 보며 “좀 더 넓은 마음으로, 좀 더 멀리 바라보는 그런 삶을 살아야지 이런 생각을 했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첫 무대에서 천상세계를 열어 보인 것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며 “천상세계의 메시지를 전달해주는 그런 장면은 지금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꼭 필요한 부분입니다. 현실만 보면 편한 대로 이기적으로 살아갈 수 있지만 사후의 세계와 윤회를 한 번 생각해보면 우리 인생의 좌표를 어디에 맞춰야 할지 깨달을 수 있죠”라고 덧붙였다.

공연장을 나서던 그는 주변 사람들에게 “션윈은 평생에 한 번은 꼭 봐야 할 공연”으로 추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