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얼후 연주가 정말 멋졌어요!”

2010년 2월 21일

▲ 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 박동춘 소장  @ 이인숙 기자

 

한국차의 맥을 잇고 있는 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 박동춘 소장은 18일 션윈예술단 2010 한국공연 관람을 마친 후 가진 인터뷰에서 "얼후는 굉장히 좋은 악기다. 얼후 연주가 정말 감동적이었다"고 강조했다.

 

얼후 연주곡 ‘인연 있는 사람을 구도하다(度有緣)’는 연주자 치사오춘(戚曉春) 본인이 직접 작곡한 곡으로 얼후 특유의 기교에 풍부한 감수성과 생동감을 살린 작품이다. 박 소장은 "중국 강남과 사람들의 애환이 떠올랐다"고 말했다.

 

박 소장은 무용작품으로 수수(水袖 소매춤)를 가장 감동적인 작품으로 꼽았다. 그는  "중국 남부 서호의 아름다움를 연상시켰다"며 "무용 단원들의 군더더기 없는 절제, 세련미, 의상과 음악의 조화가 좋았다"고 말했다.

 

‘수수’는 긴 소매를 입은 여성들의 춤으로 너울거리는 소매자락으로 여유롭고 부드러운 아름다움을 나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