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법신 스님 “역사를 예술로 재현한 것 감동적”

2010년 2월 27일

션윈공연을 보려고 수행 중 모처럼 외출에 나선 우곡사 법신 스님(윤태화 기자)

 

 

창원 우곡사 법신(法信) 주지스님은 현재 밀양에서 차량으로 30분 넘게 들어가야 나오는 한적한 山寺에서 수행 중에 있다. 스님은 26일 오랜만에 세상 나들이에 나섰다. 작년 대구에서 션윈공연을 관람했던 우곡사 신도가 션윈예술단 공연을 적극적으로 추천했기 때문이다.
공연이 끝나고 만난 스님의 얼굴에는 잔잔한 미소가 흘렀다. 

“중국 5천 년 역사를 그대로 옮겨 놓은 것 같습니다. 부분부분 알고 있던 역사를 예술로 재현한 것에 많은 감명을 받았습니다. 공연을 보려고 밀양에서 왔어요. 김해나 부산에서는 이런 공연을 볼 수 없어 아쉽네요.”

스님은 공연 속에서 고전의 장엄함 뿐 아니라 현실의 어두운 그림자도 볼 수 있었다며 “중국에는 실제로 인권문제라든지 어려움이 많습니다. 우리가 느끼지 못하고 알지 못하는 것을 예술로 표현했는데 관객도 공연의 메시지를 다 느꼈으면 좋겠어요”라고 말했다.

그는 션윈의 내용을 공연으로만 생각하지 말고 그 속에서 자신의 내면세계를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로 삼았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천안문 광장에서 일어난 일을 다룬 프로그램이 기억에 남아요. 압력에도 신념을 굽히지 않아 고통을 당하는 청년을 부처님이 나타나서 구제해 주는 장면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공연을 본 관객은 공연에서 느끼는 바가 많을 것입니다. 그 속에 의미를 찾아내면 더욱 큰 가치가 있을 거예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