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마치 청화백자와 같이 깔끔하고 아름답고 웅장한 공연이다.”

2010년 2월 22일

▲ 션윈예술단이 문화의 창을 열어주어 감사드린다는 I&P문화갤러리 유병인 회장

 

“감사합니다. 션윈예술단에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손오공과 현장법사가 서역의 불경을 구해 당태종을 알현하는 내용의 무용극[불법홍전(佛法洪傳) 불법을 널리 전하다]이 특히 인상적이었다며 유병인 회장은 션윈 예술단에 먼저 감사를 표시했다. 국내에서 무용단 단장으로 활동하는 지인의 추천으로 션윈을 찾았다는 전통공예품 전문가인 그는 전통문화공연 분야에도 관심과 사랑이 깊어 보였다.

“전통의 소중함에 대한 생각을 새삼 많이 했습니다. 새로운 것도 많이 느꼈고요.”
그는 전북 익산에서 전통민속공예품과 도자기, 골동품 갤러리(I&P문화갤러리)를 운영하고 있고 평소 공연을 자주 찾는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금년엔 서울 지역에도 전시장 규모의 갤러리를 열어 우리 옛것의 유형적인 아름다움을 널리 알릴 예정에 있다고 한다.   

 

“오늘 관람한 중국전통무용의 특징은 일단 선이 굵고 역동적이었고, 인원 출연 또한 웅장했습니다.”

그는 오늘 관람한 공연을 도자기에 비유하자면 ‘청화백자’와 같은 분위기였다고 말했다.
“청화백자는 매우 깔끔하고 아름답고 웅장한 특징이 있습니다. 션윈 공연엔 마치 청화백자의 상감기법에서 발견되는 섬세하면서도 화려한 감흥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청화백자가 도자기 중에서도 제일 고가(高價)라며 환히 웃었다.

 

“공연을 아직 못 본 많은 분들에게 꼭 가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정말 좋았어요. 션윈예술단이 문화의 창(窓)을 열어준 것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