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마치 신들이 하는 공연 같았다”

2012년 2월 27일

“션윈 공연은 사람이 하는 공연이 아니라 마치 신들이 하는 공연 같았다.”

 

션윈 공연을 관람한 소리마당 예술봉사단 김병년 단장이 벅찬 감동을 토해내며 한 말이다. 이렇게 훌륭한 공연에 가족들과 함께 오지 못해 매우 유감스럽단다. 오늘은 아쉽게도 친구들과 같이 왔다고.(웃음)

 

 

김 단장은 “션윈은 모두가 봐야 하는 공연”이라고 생각한다며 공연의 무대배경과 무용수들의 완벽한 조화를 극찬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공연이었습니다. 특히 배경과 무용이 조화를 이뤄 마치 그 배경 속에 와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 깜짝 놀라기도 했어요. 뿐만 아니라 동서양 악기가 협연한 오케스트라의 음악도 훌륭했습니다. 저도 악기를 다루지만 그런 음은 매우 높은 경지에 올라야 낼 수 있어요. 모든 것이 완벽한 최고의 공연이었습니다.”

 

세계를 여행하고 있다는 여행가 성진경(成震慶) 씨도 “션윈은 경이적인 공연”이라며 자신의 감동을 이야기했다.

 

 

“최첨단 기술을 사용한 무대배경과 중국 전통 의상을 입은 무용수들의 화려한 동작들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뤄 신의 경지에 다가선 듯한 공연이었습니다.”

 

모든 프로그램이 너무나 훌륭했기에 어떤 프로그램이 좋았다고 꼽기가 어렵다고 한 성 씨는 그러나 인상에 깊이 남은 장면으로 ‘손오공이 세상에 나오다’를 꼽았다.

 

“손오공이 세상에 나와 짖궂게 굴다가 부처님 손바닥에 붙잡힌 장면이 기억에 남네요. 이후 개과천선해서 불법을 얻으러 스님과 함께 떠나는 장면이 인상 깊었습니다.”

 

몇 년 전에도 공연을 관람했다는 장재선(張載善) 웃음레크전문강사는 지인의 소개로 이번에 다시 션윈공연을 찾았다고 한다.
 

“공연이 갈수록 발전하고 있는 것 같아요. 정말 훌륭한 공연이었습니다. 공연음악도 무척 경쾌하고 좋았어요. 현재 웃음치료사로 활동하고 있는데 많은 사람들이 션윈의 경쾌한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절로 좋아질 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많은 사람들이 션윈 공연을 보러 왔으면 좋겠어요.”
(사진=이유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