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뉴욕예술단] 대구 정구연합회 前회장 “션윈은 아름다움의 극치”

2012년 2월 29일

2월 28일 저녁 션윈뉴욕예술단이 대구에서 마지막 무대를 열었다. 고대의 역사 이야기와 신화, 전설, 현대 이야기를 무용을 통해 표현하는 션윈 공연을 관람한 대구시 정구연합회 김의정 前 회장은 “오늘 진짜 선녀를 봤다”며 감동의 여운을 주체하지 못했다.

 

‘구름 위의 선녀’ ‘하늘나라 선녀’ 같이 전설과 신화 속에서나 만날 수 있었던 선녀가 바로 ‘내 눈앞에 있었다’는 김 회장은 “션윈 무용은 한마디로 아름다움의 극치를 보여줬다”며 극찬했다. 또한 무용수들의 의상 빛깔이 너무 조화롭고 아름다워 중국의 색채를 잘 표현 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중등학교 교감으로 은퇴한 교육자 출신인 그는 인간의 내면을 잘 드러낸 프로그램 ‘선택’에서 선이 악을 제압하는 내용이 좋았고, 악인들이 부처님을 보고 정신없이 도망가는 모습이 너무 통쾌했다며 환하게 웃어보였다.

 

그리고 백스크린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각각의 프로그램마다 다채롭게 펼쳐지는 배경화면이 나를 5000년 중화 문화 속으로 깊숙히 끌어들였고, 그 속에서 뭐라 말로 표현하기 힘든 깨달음을 느꼈다. 정말 세계적인 공연이다. 너무 훌륭하다”고 말하며, “션윈을 보고 내 모든 것이 업그레이드 된 것 같다. 그리고 세상을 보는 시야가 넓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