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션윈국제예술단] 무용가 최영란 교수 ‘션윈 스토리텔링 무용작품에 활용하고 싶어’

2014년 2월 10일
   
▲ (사진=김국환 기자)

한국전통무용을 우리만 아니라 중국인 학생들에게도 가르치는 최영란(목원대학교 스포츠산업과학부)교수는 자신의 제자들을 션윈무용단에 넣을 수 있나 해서 예전부터 관심이 많았다.

무용을 직접지도하고 안무연출을 다 하다보니 춤 자체가 삶이 되었다는 최교수는, 춤안에 우리 삶의 의미가 다 담겨 있고, 사상과 감정을 밖으로 표현하기 때문에 일반인이 볼 때는 다시 한 번 자신을 성찰할 수 있는 시간이 되고, 그걸 통해서 그녀 또한 자신을 되돌아 보게 된단다.

최교수는 션윈의 고전무용이 일상적인 이야기를 이렇게 잘 풀어내고, 전체적인 조화라든지 환상적인 아름다움과 분위기를 너무 잘 꾸며놓은 것에 감탄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특히 무용수와 배경화면에 대해 "뒤에 배경을 춤하고 연결시켜 들어오고 나가고 영상으로 설명하는 것들이 굉장히 좋았다. 영상이 춤을 살려주는게 좋았다"고 했다.

스토리텔링을 무용극으로 표현하는 부분이 가장 인상적이라는 최교수는, 춤 하나하나에 이야기가 담겨 스토리텔링화되어서 뭔가를 설명해주려고 하는 것들을 굉장히 감동깊게 보았고, 그 부분을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특히 ‘나타’ 이야기라든지, 스님이 목탁을 이용하는 부분, 학생들이 서당에서 공부하는 모습을 코믹하게 풀어나가는 게 아주 재미있는 그런 부분”을 한국무용에도 적용하고 싶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