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 동신대 초빙교수 “션윈, 배경화면 활용한 무대 연출 환상적”

김진 동신대 초빙교수 “션윈, 배경화면 활용한 무대 연출 환상적”

김진 동신대 교수는 션윈 무대배경에 대해 “CG와 사람의 일체감에 계속 내가 착각하고 있나 했어요. 정말 좋았습니다”라며 감탄했다.(사진=정인권 기자)

2017년 2월 6일
김진 동신대 초빙교수(사진=정인권 기자)

4일 저녁 션윈예술단 내한 첫 공연이 열린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은 관객으로 북적였다. 김진 동신대학교 초빙교수는 공연을 보기 위해 나주에서 고양까지 달려왔다면서 “참 좋았어요. 정말 좋았어요. 공연이 갈수록 좋아지더라고요”라며 만족스러워 했다.
 
또한 “공연의 기본이 동양적인 것이고 역사적인 이야기를 바탕으로 풀어서 쉽게 와 닿았어요. 특히 군무가 ‘역시 중국이구나’라고 생각했어요”라고 덧붙였다.
 
김 교수는 인상 깊었던 작품으로 '티베트 북춤'을 꼽았다. 해당 작품은 눈 덮인 티베트 산맥을 배경으로 악귀를 쫓는 의식용 북을 맨 청년들이 역동적인 춤을 선보인다.
 
“티베트 북춤 공연은 북소리 자체로도 심장을 뛰게 하는데, 동작이 굉장히 화려하고 역동적이어서 좋았던 것 같아요.”
 
지난해 미국에서 창의성을 인정받아 특허를 받은 션윈의 무대배경 연출 역시 그를 사로잡았다.
 
“와! 정말 기가 막히게 위치와 동작을 맞췄더라고요. CG와 사람의 일체감에 계속 내가 착각하고 있나 그랬어요. 판타스틱! 정말 좋았습니다.”
 
전 세계를 누비는 션윈예술단이지만 아직 중국에서는 션윈 공연을 볼 수 없다. 그는 “공연을 보며 착하고 깨끗하게 그리고 바르게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받았어요. 또 왜 중국에서는 공연할 수 없는지도 이해하게 됐어요. 아무래도 공산국가에서는 어렵겠지요. 그런 탄압에도 불구하고 바르게 가고자 하는 메시지를 받았어요. 주변에 ‘이 공연은 그냥 가서 봐야 한다. 직접 보고 느껴라’라고 전하고 싶어요”라며 소감을 전했다.

고양 공연을 마친 션윈은 오는 8일 춘천 백령아트센터로 옮겨 춘천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한 뒤 10~12일 부산 부산문화회관에서 한국투어 막을 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