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아공서 코로나 새 변종 확인…英·이스라엘, 여행 제한

한동훈
2021년 11월 26일
업데이트: 2021년 11월 26일

남아프리카에서 30개 이상 돌연변이를 일으킨 중공 바이러스(코로나19) 변이종이 발견돼 각국이 긴장하고 있다.

조 팔라 남아프리카공화국 보건부 장관은 25일(현지 시각) 온라인 언론 브리핑을 열고 “새 변종이 남아공에서 가장 인구가 밀집된 하우텡 지역에서 젊은이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남아공 현지 연구진에 따르면 ‘B.1.1.529’로 이름이 붙여진 이 변종은 50여 가지 이상의 돌연변이가 나타났다.

특히 인체 감염과 관련된 스파이크 단백질 유전자 변이만 32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체 감염력이 어느 정도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스파이크 단백질 변이가 심할 경우 기존 단백질에 대응하도록 개발된 백신의 효능이 일부 무력화될 수 있다.

방역 당국은 이 변종이 아직 확산 초기라 알려진 것이 없어, 얼마나 빨리 퍼지는지 백신의 보호 효능을 돌파할 수 있는지 등에 관해 확인하지 못한 상태다. 다만, 감염력을 확인하기 위해 확진 사례 중 새 변종이 차지하는 비율을 조사 중이다.

남아공 전염병 대응·혁신센터의 툴리오 드 올리베이라 교수는 “돌연변이가 별난 곳에 발생했다”며 “지금까지 유포된 다른 변종들과는 매우 다르다”고 말했다고 영국 BBC는 전했다. 영국은 새 변종 발견 소식에 이 지역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를 취한 상태다.

올리베이라 교수에 따르면 바이러스의 수용체 결합 영역의 경우 전 세계를 휩쓴 델타 변종은 돌연변이가 두 군데 발생했지만, B.1.1.529는 10개의 돌연변이가 발견됐다.

돌연변이가 많다고 바이러스가 더 끔찍하고 강력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돌연변이를 일으킨 부분이 실제로 어떤 기능을 하느냐가 문제다.

기존 백신의 보호 효능을 돌파하는 것 외에 인체의 면역체계를 더 효과적으로 우회하는 경우도 발생할 수 있다. 베타 변종이 그러했지만, 결과적으로는 확산력이 더 강한 델타 변종이 치명적인 작용을 했다.

BBC는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의 라비 굽타 교수를 인용해 “베타 변종은 면역 우회가 강했으나 다른 특징은 없었고, 델타는 감염성이 강하고 약간의 면역 우회 특징을 지녔다”며 새 변종이 면역 우회가 강할 잠재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명확한 결론은 실제 전염 사례를 통해 정확하게 확인 할 수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지난주 남아공에서는 하루 200건의 확진 사례가 1200건으로 급증했으며 25일 하루에 확진자는 그 두 배인 2465명을 기록하며 폭발적 확산세를 보였다.

남아공 보건당국은 새 변종과는 무관한 확산세라고 보고 있으나, 일부 과학자들은 새 변종 때문일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재발 진원지인 하우텡 지역의 신규 사례 90%가 새 변종일 수 있다는 견해도 제기됐다.

새 변종 등장 소식이 전해지자 영국과 이스라엘은 남아공을 비롯해 짐바브웨, 레소토 등 주변국에 대한 여행 제한 조치를 내렸다.

영국 정부는 기존 백신의 보호 효능이 충분하지 않을 가능성을 걱정하고 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은 여행 제한 조치에 관해 설명하며 “새 변종이 현재 지배종인 델타 변종보다 전염성이 더 강할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남아공의 요청에 26일 긴급회의를 열고 새 변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 회의에서는 알파, 베타, 델타 등 새로운 그리스 알파벳 기호를 붙일지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아공의 백신 접종 완료 인구 비율은 24% 정도다.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