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EI Dance Company 남윤미 단장 “봄날, 아름다운 꿈을 꾼 느낌”

2013년 4월 16일

 


FEI Dance Company 남윤미 단장은 션윈예술단 공연을 관람한 뒤 “따뜻한 4월 봄날 아름다운 꿈을 꾸고 난 느낌”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공연단을 이끌고 있는 남 단장은 “특히 남자 무용수들의 박진감 넘치는 무용이 인상 깊었다”고 말하며 수줍게 웃었다. 하지만 마냥 무용수만 보고 있지는 않았다. 무용에 대해 현대인들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현 세태 속에서 그녀는 어떻게 하면 많은 관객들에게 다가갈지 공부를 하고 있었고, 오늘 공연을 통해 영감을 받았던 것.


 


“현대에 이르러 무용이 점점 소외되고 있는데, 오늘 공연은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중국의 5000년 역사에서 휴먼스토리를 담아낸 이 공연을 보고 소름이 돋을 정도의 감동을 느꼈어요.”


 


그녀 역시 무용으로 현대인에게 다가가기 위해 스토리텔링에 대해 공부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오늘 공연을 보고 “새로운 스토리도 있겠지만 전통을 넘어서는 스토리는 없을 거 같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무용수 홍진의 (사진=전경림 기자)


 


무용수 홍진의 씨는 션윈 공연에 흠뻑 빠졌다. “굉장히 색다른 공연이었다”고 소감을 전한 그는 “새롭다” “획기적이다”며 감탄을 자아냈다.


 


공연 속 무용수들의 화려한 무용 속에서 중국고전무용 특유의 ‘춤사위’와 ‘운치’가 느껴졌다는 그는 “배워보고 싶은 충동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앞으로 다양한 장르의 무용을 종합적으로 표현해 보고 싶은 영감을 받았다고.


 


“현대무용은 딱딱하면서도 부드러운데, 이 공연은 진짜 하늘에서 내려온 천사들이 추는 춤처럼 아름답게 느껴졌어요. 비싸게 주고 봐도 아깝지 않은 공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