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경영인 홍성용 대표 “션윈을 본 기억이 삶에 긍정적 요소가 될 것”

2016년 5월 2일

v:* {behavior:url(#default#VML);}
o:* {behavior:url(#default#VML);}
w:* {behavior:url(#default#VML);}
.shape {behavior:url(#default#VML);}

<![endif]
–>

1일 전주 소리문화의전당에서 자녀들과 함께 션윈 내한공연을 관람한 호텔 경영인 홍성용 대표는 중국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반영한 션윈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경림 기자) 1일 전주 소리문화의전당에서 자녀들과 함께 션윈 내한공연을 관람한 호텔 경영인 홍성용 대표는 중국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반영한 션윈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전경림 기자)
5월의 첫날 전주 한국소리문화의전당에서 열린 션윈 2016 내한 공연은 경영인에게 어떤 모습이었을까?

1일 션윈을 관람한 홍성용 대표이사는 전북 혁신도시에 최초로 호텔을 연 인물로서, 중국에서 공수한 청(淸)대 시기의 고대 벽돌 30만 장으로 호텔을 지어 화제가 된 바 있다. 현재 전북대 초빙교수로 활동 중이며, 경영 전문가로서 다수의 자격과 경력을 보유하고 있다.

홍 대표는 중국 전통 문화의 정수를 담아낸 션윈을 “시각적으로 굉장히 만족스럽고 음악이 즐거웠으며, 중국 문화를 이해할 수 있는 공연”이라고 표현했다.

홍 대표는 손오공이 여의봉을 얻은 이야기를 담은 무용극 ‘용궁의 보물을 빼앗다’를 가장 인상적인 프로그램으로 꼽았다. 무용수와 오케스트라, 무대 배경과 장치가 어우러져 더 발전하고 상승하려는 손오공의 느낌을 잘 살려냈다고 설명했다.

자녀들과 함께 공연을 관람했다는 홍 대표는 중국의 오랜 역사와 문화를 반영한 션윈을 아이들에게 보여주고 싶었다면서, 아이들이 앞으로 우울하고 힘든 일을 만나더라도 뉴욕 등 세계적 공연장을 누빈 션윈을 봤었다는 기억이 새로움과 긍정적인 요소로 작용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그는 사업가로서 10주년을 맞이하는 션윈에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나도 사업을 하는 사람으로서 가지고 있는 어떤 목표와 주관, 하고자 하는 바를 했을 때 결국 소비자가 알아주는 것이고, 성공이라는 산 정상의 목표를 달성하더라도 계속 나아간다면 만족감과 사회에 대한 기여도 이룰 수 있다고 생각한다. 션윈도 힘든 점이 있었을 것이지만 희망적이라는 것을 봤고, 공연도 역시 (사업과) 크게 다르지 않구나 하는 느낌이 들었다. 결국 진실이 알아줄 것이고 박수도 받고, 션윈이 더욱 새롭게 변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

션윈 한국프레스센터 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