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밀학교 세운 가수 인순이 “중국 학생에게 자긍심 줘”

2013년 4월 17일


션윈예술단 공연 관람을 위해 학생, 교사들과 함께 공연장을 찾은 가수 인순이는 “션윈예술단 단원들을 향해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박수를 계속 보내겠다”고 말했다. (사진=전경림 기자)


 


5000년 중국문명을 되살리는 미국 ‘션윈(神韻)예술단’이 16일 서울 홍지동 상명아트센터에서 2013년 시즌 월드투어 한국공연을 마쳤다. 평일 점심, 저녁 공연임에도 이날 공연은 평균 75%의 예매율을 보이며 매 프로그램마다 객석을 메운 관객의 반응도 뜨거웠다.


 


“오늘 함께 온 아이들 중 중국 학생에게는 자긍심을 심어주고, 다른 민족 학생에게는 중국문화를 경험하는 계기가 된 날이었습니다.”


 


최근 다문화가정 어린이를 위한 대안학교 ‘해밀학교’를 설립한 가수 인순이(사진)는 학생, 교사 등 17명과 함께 개교 이후 첫 나들이로 션윈 관람을 선택했다.


 


“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이 서로의 문화를 이해하는 데 션윈 공연이 도움이 됐다”는 그녀는 “프로그램마다 사회자가 짧게 소개해주니 내용을 알고 봐서 좋았고, 서유기, 수호지 등을 주제로 한 무용극을 아이들이 좋아했고, 아주 집중해서 봤다”며, “딸과도 함께 오고 싶다”고 말했다. 그녀 역시 20여개 프로그램 중에서 ‘사오정을 지혜로 제압하다’라는 무용극이 머리에 쏙쏙 들어왔다고.


 


무용을 배운 적이 있어 션윈예술단의 뛰어난 기량에 주목했다는 인순이는 “호흡이 똑같고 단원들의 밀착력이 대단한, 굉장한 공연이다. 링컨센터에서 15회 공연이 전석 매진된 가치가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춤이 절도 있고 부드럽기도 하고……. 테크닉이 대단해서 우와……감탄하면서 봤어요.”


 


극도의 섬세함과 정확한 각도로 맞아떨어지는 고난도의 동작, 특히 남성 무용수들의 유연함에 놀랐다는 그는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연습을 했을 것”이라며 션윈예술단 단원들을 향해 “가슴 깊이 우러나오는 박수를 계속 보내겠다”고 덧붙였다.


 


“평생 예술 활동을 해온 가수로서 션윈을 보면서 아 저런 것이 있구나, 의상을 저렇게 배합할 수 있구나, 새로웠고 부러운 마음도 들었습니다.”


 


이날 공연 관람을 마친 인순이는 일행과 함께 “워 아이 션윈(나는 사랑해요 션윈)!”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갖기도 했다.